기사입력시간 20.09.09 06:24최종 업데이트 20.09.09 06:31

제보

"국시 거부 사태, 합의문 서명한 의협이 직접 의대생들 설득 나서야"

전공의 복귀 이후 의대 학장들 의협의 역할 주문..."본4 의대생들이 시험 응시 원해야 문제 해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이 8일부터 예정대로 진행됐지만 응시대상자 3172명 중 446명(14%)만 지원하면서 내년에 역대 가장 적은 규모의 의사가 배출될 가능성이 커졌다.

의대 학장들은 본과 4학년 의대생들의 국시 거부 사태가 지속되자 의정협의를 이끌었던 대한의사협회가 직접 나서 의대생들의 마음을 돌릴 수 있도록 설득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9일 의료계에 따르면 대한의사협회 합의에 이어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와 새로운 비상대책위원회 등까지 모두 업무 복귀를 결정하자 본4 의대생들도 국시 거부 지속 여부를 놓고 상당수 동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의협은 의대생들이 시험에 응시할 수 있도록 완벽한 보호와 구제가 이뤄져야 합의도 의미를 갖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의협 성종호 정책이사는 8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합의문의 전제조건이 의대생 등에게 피해가 없도록 하는 것이다"라며 "정부가 국시 연기를 하지 않으면 합의 자체가 원천무효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의협 관계자는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의대협)에 단일화된 요구안을 만들어달라고 이야기했다. 이 안을 가지고 정부와의 합의를 바탕으로 의대생 구제에 대해 이야기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 복지부는 더 이상의 시험 연기 등 구제책은 없다고 강조했다. 시험 당사자가 국시를 거부하는 상황에서 정부로서도 더 이상 할 수 있는 대응방안이 없다는 것이다. 인턴 수급 대책은 PA(Physician Assistant)를 빗댄 듯 비의사가 할 수 있는 역할을 분리해서 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의정합의에도 불구하고 국시를 둘러싼 갈등이 첨예하게 대립하자 의대학장들은 의협이 다시 나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정부와의 협상 채널이 의협으로 단일화돼 있는 상황에서 일단 의대생들이 국시에 응시하도록 설득하는 노력부터 문제를 풀어야 한다는 것이다.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관계자는 "의대생들이 시험을 본다는 의사표시가 있어야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다음 단계도 있다"며 "이제 협상 주체인 의협이 좀 더 적극적으로 나서 의대생 스스로 자정작용을 할 수 있는 물꼬를 터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의협도 의대협 측과 접촉을 시도한 적이 있지만 상호 대화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의대생들도 스스로 본인들이 어디까지 왔는지 돌아보고 방향을 정해야할 때"라고 전했다.
 
의대 교수 A씨는 "현재 시험을 미루거나 접수를 더 받는다고 해도 의대생들이 시험을 볼지 불분명한 상황이다. 이 때문에 정부도 먼저 손을 내밀기 어렵다"며 "협상을 주도한 의협이 먼저 의대생들을 만나 우선 국시 거부를 취소할 수 있도록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시 거부에 대한 부작용이 없다는 복지부 입장에 대해서도 우려가 나온다.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관계자는 "국시거부와 동시에 동맹휴학 등 단체행동도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는 단순히 내년 인턴 부족 등 문제로만 이어지는 것이 아니다"라며 "학생들이 유급돼 내년 예과 1학년이 신입생까지 2배가 되면 의사인력 문제와 더불어 의학교육의 질 저하 문제가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파업 # 의사 파업 # 전국의사 총파업 # 젊은의사 단체행동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