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9.07 13:17최종 업데이트 20.09.07 13:17

제보

의협 "의대생 정상적인 국시 응시, 모든 방법 동원해 대응하겠다"

"정부-여당 합의는 의대생·전공의 완벽한 보호와 구제를 전제로 성립...전제가 훼손되면 합의 의미 없어"

8월 14일 전국의사 총파업 장면

대한의사협회는 7일 ‘의대생 국시 응시 재연장 없다는 정부 발표에 대한 입장’ 성명서를 통해 의대생들이 정상적으로 시험에 응시할 수 있도록 모든 방법을 동원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보건복지부는 전체 의사 국가시험 실기시험 총원의 14%인 446명이 응시할 예정이며 더 이상의 재신청은 없다고 못 박았다. 

이에 의협은 “의대생의 국가시험 응시거부는 일방적인 보건의료정책에 대한 정당한 항의로서 마땅히 구제의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 의협은 이들이 정상적으로 시험에 응시할 수 있도록 모든 방법을 동원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의협은 “지난 9월 4일 더불어민주당 및 정부와의 합의는 의대생과 전공의 등 학생과 의사회원에 대한 완벽한 보호와 구제를 전제로 성립된 것이라는 점을 여당과 정부는 명심해야 한다. 이 같은 전제가 훼손될 때는 합의 역시 더 이상 의미를 갖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파업 # 의사 파업 # 전국의사 총파업 # 젊은의사 단체행동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