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3006:49

췌장암 등으로 오인 가능 '신경내분비종양', 어떤 치료를 받아야 할까?

서울아산병원 유창훈 교수·김용일 교수 "치료 전 정확한 진단 필수…종양 특성상 추가 검사·진료 위한 수가 개선 시급" [메디게이트뉴스 서민지 기자] 신경내분비종양은 신경내분비세포에 발생하는 암으로, 신경세포가 있는 몸 어디에든 발생할 수 있어 췌장암·위암·직장암 등 다른 암과의 구분이 어렵다. 이 같은 종양의 특성상 처음에 다소 시간이 소요되더라도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며, 치료 역시 다른 암과 달리 진행단계, 종양의 호르몬 발현 정도 등을 고려해 수술, 항호르몬제, 표적항암제, 핵의학치료제 등의 치료 계획을 세워야 한다. 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유창훈 교수·핵의학과 김용일 교수는 최근 기자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신경내분비종양의 특성, 국내 환자 현황, 치료방법과 제도 개선 방안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현재 전세계적으로 신경내분비종양에 대한 인식 개선의 필요성이 높아지면서 '얼룩말 프로젝트'를 시행하고 있다. 소리만으로는 어떤 종류의 말이 우는 소리인지 분간이 어렵다는 점에 착안해 비특이적인 증상을 보여 질환 의심이 어렵다는 특성을 알리는 것이다. 국내 종양내과학회는 신경내분비종양을 알리기 위한 노

2022.08.1213:18

"의사와 기업의 생태계" 웰케어클리닉·컨설팅으로 또 다른 도전 나선 김경철 원장

[인터뷰] 의사들은 기능의학 등 새로운 분야 진료에 접목...기업들은 의료기관 검진에 제품과 서비스 도입 시도 [메디게이트뉴스 임솔 기자] 유전체기업 테라젠이텍스와 이원다이애그노믹스(EDGC) 최고의학책임자(CMO), 차움 교수, 강남메이저의원 원장 등 다양한 활동을 해온 김경철 가정의학과 전문의가 올해 4월 웰케어클리닉 개원과 함께 웰케어컨설팅 회사 창업으로 또 다른 도전을 시작했다. 김 원장은 의사들이 변화하는 시대에 맞춰 근거에 기반하면서도 새로운 진료를 원하는 것을 발견했다. 또한 디지털헬스케어 회사와 바이오 회사 등을 두루 만나면서 기업들이 많은 의사들을 만나고 싶어한다는 사실에 착안했다. 그래서 의사와 기업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온라인 기반의 교육플랫폼 ‘웰케어에듀’를 운영하는 컨설팅 회사를 만들기에 이르렀다. 의사들은 무료로 멤버십 회원가입을 하면 항노화와 기능의학, 디지털헬스케어 등 신기술과 관련한 교육을 받을 수 있다. 다만 의사들과 연결을 원하는 기업은 일년에 200만원부터 유료멤버십으로 운영하고 있다. 김 원장은 유익한 교육 콘텐츠로 웰케어플랫폼에 의사 1000명을 모으

2022.08.0508:54

조승원 전공의 “강민구 후보는 무지개 같은 사람…포용력으로 대전협 정상화 이룰 것"

[제26기 대전협 회장 후보 지지자 인터뷰②] "강민구 후보와 의대협 선거 시절 인연으로 꾸준히 의료현안 고민 나눠" 제26기 대한전공의협의회장 후보 지지자 인터뷰 주변 사람들을 보면 그 사람이 보인다는 말이 있다. 어떤 사람들과 어울리고 평상시 지인들의 눈에 어떻게 비치는지는 한 사람을 평가하는 데 있어 중요한 ‘체크포인트’다. 제26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를 앞두고 기호1번 주예찬 후보와 기호2번 강민구 후보가 맞붙게 됐다. 평소 후보와 가깝게 제3자의 입장에서 평소 생각하는 후보의 개인적인 모습과 후보를 지지하는 이유 등을 솔직하게 담았다. ①김혜윤 전공의 “주예찬 후보는 의사답게 살아가는 의료시스템에 불같은 열정 가진 사람” ②조승원 전공의 “강민구 후보는 무지개 같은 사람…따뜻한 포용의 리더십 보여줄 것”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한양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조승원 전공의는 재26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후보로 나선 강민구 후보의 열혈 지지자다. 그들의 인연은 무려 5년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대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 선거 준비를 하고 하던 조 전공의는 당시 각종 의료

2022.08.0508:50

김혜윤 전공의 “주예찬 후보는 의사답게 살아가는 의료시스템에 불같은 열정 가진 사람”

[제26기 대전협 회장 후보 지지자 인터뷰①] "2020년 파업 철회 때 신비대위 자처한 주예찬 후보에 감명받아" 제26기 대한전공의협의회장 후보 지지자 인터뷰 주변 사람들을 보면 그 사람이 보인다는 말이 있다. 어떤 사람들과 어울리고 평상시 지인들의 눈에 어떻게 비치는지는 한 사람을 평가하는 데 있어 중요한 ‘체크포인트’다. 제26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를 앞두고 기호1번 주예찬, 기호2번 강민구 후보가 맞붙게 됐다. 제3자의 입장에서 평소 생각하는 후보의 개인적인 모습과 후보를 지지하는 이유 등을 솔직하게 담았다. ①김혜윤 전공의 “주예찬 후보는 의사답게 살아가는 의료시스템에 불같은 열정 가진 사람” ②조승원 전공의 “강민구 후보는 무지개 같은 사람…따뜻한 포용의 리더십 보여줄 것”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김혜윤 전공의(서울의료원 신경과)는 2020년 젊은의사 단체행동 당시 성과없이 끝난 파업에 큰 허탈감을 느꼈다. 처음으로 협회의 일원이라는 소속감을 느끼며 열성적인 지지를 보냈던 것만큼 실망도 컸기 때문이다. 당시 김 전공의의 기억 속에 주예찬 후보는 신 비상대책위원회 공동 위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