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10.10 09:41최종 업데이트 20.10.10 09:41

제보

행동하는 여의사회 "사과한 병원장들은 의대생들에게 사과하라"

"내년 노예 수급이 안될까 전전...의대생들 정신 황폐화시켜 순종적 노예집단으로 길들이려는 것"


행동하는 여의사회는 9일 성명서를 통해 “사과한 병원장들은 의대생들에게 사과하라. 지난 8월 의대생을 거리로 내몬 그 부분부터 오늘의 사과까지 의대생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행동여의사회는 “대한병원협회 소속 몇몇 병원장들이 8일 의대생을 대리한다며 대국민 사과를 했다. 병협이 어떤 곳인가 원래부터 의대생 증원에 찬성해왔으며 정부 공공의대 방안에 환영 입장을 표명한 집단이다”라며 “이에 분노해 의대생과 전공의가 거리로 뛰쳐나왔던 것인데 이들이 의대생을 대리할 자격이 있는가. 내년 노예 수급이 안될까 전전긍긍하는 것이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행동여의사회는 “병원장들의 사과 후 정부는 보기 좋게 국시 불가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제 한 의대생을 매수해 도게자시키는 수순이 준비돼있는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의대생들의 정신을 철저히 황폐화시켜 순종적인 노예집단으로 길들이려는 정부와 어용집단의 큰 그림이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행동여의사회는 “의대생의 국시 거부 사태를 유발한 책임이 있는 병협 소속 병원장들이 이제와 의대생을 위하는 척, 학생들이 위임한 적도 없는 대리인임을 주장하며 의대생들에게 다시 한 번 굴욕을 안긴 것에 크나큰 실망을 표한다”라고 사과를 요구했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