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3.04 06:18최종 업데이트 21.03.04 06:18

제보

유태욱 후보, 발대식 같은 출판기념회서 윤방부 교수 등 의료계 원로들 지지 선언

최한석 가정의학회 이사장 "의협이 변해야 한국의료도 변한다"..오한진 선대위원장 "의협이 개원의 아닌 전체 의사 대변해야"

유태욱 후보는 가정의학개론과 의료서비스행정 출판기념회를 3일 오후 개최했다. 사진 왼쪽부터 유태욱 후보와 연세의대 윤방부 명예교수.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제41대 대한의사협회 회장 선거에 출마한 기호2번 유태욱 후보가 발대식 성격의 출판기념회를 열어 차기 의협 회장으로서 의료계 원로들의 조언을 구했다. 

유 후보는 3일 오후7시 가정의학개론과 의료서비스행정 출판기념회를 백범기념관 대회의실에서 열었다. 

유 후보는 이번 출판기념회가 의협 회장 선거와 별개라고 밝혔다. 원래 지난해 말에 예정돼 있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연기됐고 결과적으로 지금에서야 열리게 됐다는 것이다. 

그러나 가정의학 1세대로 꼽히는 연세의대 윤방부 명예교수 등 사실상 영향력 있는 의료계 원로들이 행사에 대거 참석해 리더로서의 덕목, 변화된 의협에 대한 각자의 견해와 함께 유 후보에 대한 지지를 밝히면서 선거 발대식 형식이 됐다.  

윤방부 명예교수는 "유태욱 후보는 나보다 신념이 뛰어난 큰 사람이다. 이왕 출마한 김에 의협을 위해 많은 일들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며 "당선 가능성은 있느냐"고 물었고 이에 유 후보는 "그렇다"고 답했다. 

이날 자리에 참석한 최한석 대한가정의학회 이사장도 "의협이 변해야 한국의료도 변할 수 있다"며 "(유 후보는) 유능한 인재들과 함께 한국 의료시스템 자체를 변화시키려는 꿈을 갖고 있다. 의사들의 사회적 가치를 실현시키고 의료의 본질적 측면에서 의사가 어떤 책무를 이행해야 하는지의 측면에서 의사가 한 사회에서 정말 존경받는 직업군으로 각인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의대 이정상 흉부외과 교수는 직역을 아우를 수 있는 회장이 되달라며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이 교수는 "서울대와 보라매병원, 분당서울대병원만 해도 교수들이 꽤나 많은데 대의원은 2명 밖에 안 된다. 이는 잘못된 구조로 오히려 역차별"이라며 "13만 의사 중 전공과 직역을 나누지 말고 전체를 끌어안고 갈 수 있는 회장이 돼야한다. 거시의학적인 안목을 가지고 간다면 모두 내편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제언했다. 
 
제41대 대한의사협회 회장 선거에 출마한 기호2번 유태욱 후보

오한진 공동선대위원장은 의협에 대해 신랄한 비판을 서슴치 않았다. 그는 "현재의 의사협회는 도대체 도대체 누굴 대변하는 곳인지 의문이다. 개원의 얘기만 하고 있는 것으론 자질이 부족하다. 의협이 의사 전체를 대변해야 하는데 모양새를 보면 깡패인지, 폭력배인지 모르겠다"며 "이런 모습들이 의사들에게 도움이 되는지 고민해봐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이어 오 선대위원장은 "현재 선거방식도 문제다. 회비를 안내면 회원이 아니라고 하는데 회원들과의 소통 방식부터가 잘못됐다. 의사라면 누구든 투표권을 주고 의협에 관심을 갖게 한 뒤 그들이 어떻게 하면 회비를 낼 수 있을지 고민해야 하는데 순서가 잘못됐다"며 "수가도 각 과별로 각자 타협하고 각자 도생하다보니 문제가 많고 백신도 의협과 정부가 지속적으로 불협화음을 내는 모습이 좋아보이지 않는다. 유태욱 후보가 회장이 되면 이런 부분들을 개선해 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의협 대의원회 유희탁 전 의장도 "의협 대의원회 의장을 하면서 느낀 것은 의사들 개개인은 실력이 매우 뛰어나지만 이를 다 끌어모을 수 있는 사적 욕심없이 공정한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점"이라며 "유태욱 후보가 리더가 돼서 전체 화합을 이끌고 천재들이 모인 의협에서 좋은 아이디어를 취합해 편파없는 공정한 입김이 될 것으로 본다"고 격려했다. 

이날 각 조언들을 귀담아 청취한 유태욱 후보는 "의료계 지도자로서 선택받는다면 오늘처럼 많은 분들과 소통하면서 조언을 듣겠다"며 "공동체 구성원들의 의견을 합치할 수 있도록 하는 지도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4차 산업혁명시대, 기자(記者)의 '올바른 역할'을 고민하고 '가치있는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