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9.04 13:49최종 업데이트 20.09.04 13:49

제보

최대집 회장 "'철회'라는 두글자 얻기 위해 잃어야할 것 고민했다"

"오해와 비난을 받더라도 더 나은 방향 선택...고발당하거나 당할 예정인 전공의, 시험 기회 잃을 의대생 생각했다"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 사진=의협 유튜브 캡쳐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이 오늘 여당과 보건복지부와의 정책협약에 대해 "철회라는 두글자를 얻기 위해 얻게될 것과 잃게될 것을 고민해서 내린 결론"이라고 칭했다. 

의협 최대집 회장은 4일 더불어민주당과의 정책협약 이후 대한의사협회 유튜브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최 회장은 전공의와 의대생들이 입게될 피해를 고려해 비난을 감수하고라도 합의를 진행하는 것이 낫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의대생과 전공의, 전임의들에게 이제 진료현장으로 돌아가라고 촉구했다. 

최 회장은 "오늘 정책협약 소식에 많은 의료계 우려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또 정부에 속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며 "투쟁 전선에 서 있는 젊은의사들의 당혹감도 알고 있다. 어제 범의료계 투쟁위원회에서 의결된 단일안을 가지고 여당 측과 대화하면서 많은 고민을 했다"고 말했다. 

최대집 회장은 "(젊은의사들이 주장하는) 철회라는 두 글자를 얻는 과정에서 얻게될 것과 잃게될 것을 냉정하게 고민했다"며 "이 과정에서 설령 오해와 비난을 받더라도 이를 감수하더라도 더 나은 방향을 선택하는 것이 협회장의 역할이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이미 고발조치된 전공의를 비롯해 복지부가 고발을 미루고 있는 수백명의 전공의, 오늘을 마지막으로 시험의 기회를 잃게 될 의대생들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젊은의사와 의대생들의 숭고한 투쟁과 놀라운 성과에 경의를 표한다. 이제 조건 없는 복귀와 구제가 가능해진 만큼, 선배들을 믿고 진료현장으로 돌아가달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우리가 원하는 올바른 의료환경, 합리적인 의료제도는 투쟁만으로 완성되지 않는다. 투쟁의 결과물로서 얻어질 대화와 논의의 장에서 우리의 역량을 동원해 만들어가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의료계가 분열돼선 안 된다. 젊은 의사들이 주축이 돼 일궈낸 소중한 성과를 반드시 가시적인 결과로 만들어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대집 회장은 정책협약과 관련해서 "전공의들의 고발철회와 의대생들이 국시를 보는데 차질이 없도록 요구했고 민주당도 적극 문제 해결에 협력하겠다고 했다"며 "의대정원확대 등 정책도 일방적으로 강행할 수 없다는 내용도 담게됐다"고 말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