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8.31 11:08최종 업데이트 21.08.31 11:08

제보

변이바이러스 확산·백신 CMO로 의약품 수출 100억달러 돌파 예상

진단용 제품 아시아 지역 수출 증가…보건산업 7월 수출액 20억 달러 기록

올해 7월 보건산업 수출액은 총 20억 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21.6% 증가했으며, 특히 변이바이러스 확산에 따라 의료기기산업 분야가 큰 폭으로 성장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지난 30일 2021년 7월 월간 보건산업 수출 실적 및 하반기 수출전망을 발표했다.
 
표 = 보건산업 월별 수출액 증감률(진흥원 제공).

보건산업 수출은 2019년 9월 이후 23개월 연속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2021년 월평균 수출액은 20억 달러(평균 20.6억 달러)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7월 산업별 수출액은 의약품이 7억 6000만 달러(+17.0%), 화장품 6억 6000만 달러(+11.6%), 의료기기 5억 9000만 달러(+42.9%) 순이었다.

국가별 보건산업 수출 순위는 중국이 4억 4000만 달러(+24.8%)로 가장 많았고, 미국(2억 6000만 달러(+36.1%), 일본 1억 4000만 달러(+3.9%), 베트남 1억 2000만 달러(+185.2%)로 그 뒤를 이었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베트남, 태국,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지역으로 코로나19 관련 진단용 제품 등의 수출이 대폭 증가했다.

품목별로 수출 순위를 분석해보면, 기초화장용 제품류가 5억 2000만 달러(+12.8%), 바이오 의약품 4억 8000만 달러(+35.4%), 진단용 시약 1억 7000만 달러(+59.5%) 순이었다.

상위품목의 수출순위는 크게 변동이 없었으나, 코로나19로 수출에 타격을 입었던 ‘초음파 영상진단기’와 ‘임플란트’ 품목이 회복세를 보이며 순위가 상승했다.
 
표 = 국가별 수출액 및 순위 변화(진흥원 제공).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보건산업 누적 수출액은 144억 5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29.0% 증가했으며, 산업별로는 의약품이 55억 3000만 달러(+24.2%)로 가장 많았고 화장품(52억 8000만 달러, +31.5%), 의료기기(36억 4000만 달러, +33.2%) 순을 기록했다.

한편 올해 하반기에도 바이오의약품의 꾸준한 성장,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국내 진단용 제품의 수요 확대와 백신 위탁생산(CMO) 등으로 보건산업 수출은 전년 동기대비 20.4% 증가한 146억 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2021년 연간 보건산업 수출액은 전년 대비 24.8% 증가한 271억 달러로 최고액을 경신할 것으로 예측된다.

특히 의약품과 화장품 수출액이 현 기조를 유지할 경우, 역대 최초로 단일 산업 기준 100억 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진흥원 산업통계팀 신유원 팀장은 "국내외 변이바이러스가 확산되는 등 새로운 위기상황에서도 보건산업 수출은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면서 "하반기에도 바이오의약품의 꾸준한 성장, 화장품 수출 회복세, 변이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진단 제품의 수요 증가 등으로 성장기조는 유지될 것으로 예상되며, 각 산업별 역대 최고 수출액 달성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