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6.10 14:12최종 업데이트 21.06.10 14:12

제보

미국 정부, MSD와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170만명분 선구매 계약

이르면 하반기 긴급사용승인 신청…연말까지 1000만명분 생산 예정, 저소득국가선 제네릭업체와 라이센스 계약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박도영 기자] MSD가 미국 정부와 경구용 코로나19 치료 후보물질인 몰누피라비르(molnupiravir, MK-4482) 조달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현지시간) 밝혔다.

몰누피라비르는 MSD와 리지백 바이오테라퓨틱스(Ridgeback Biotherapeutics)가 불량한 질병 예후와 관련된 위험 인자를 하나 이상 가진 경증~중등도 코로나19 치료제로 공동 개발하고 있는 경구용 항바이러스제로, 현재 3상 임상연구(MOVe-OUT)가 진행되고 있다.

계약에 따라 몰누피라비르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긴급사용승인(EUA) 또는 승인을 받으면 미국 정부는 MSD에 약 12억 달러를 지급하고, MSD는 미국 정부에 약 170만명 분의 몰누피라비르를 공급하게 된다. MSD는 2021년 말까지 1000만명 분을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MSD는 미국 외 규제기관에도 긴급사용 또는 의약품 승인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며, 현재 몰누피라비르 사전 구매 계약에 관심이 있는 다른 국가와도 논의 중이다. 가격은 세계은행 데이터를 활용해 해당 국가가 공중보건대응에 조달할 수 있는 자금 능력에 따라 계층화해 책정할 방침이다.

또한 의약품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저소득 및 중간소득 국가 104곳에서는 기존 제네릭업체와 몰누피라비르에 대한 비독점적인 자발적 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했다.

MSD 롭 데이비스(Rob Davis) 사장은 "미국 정부와의 계약 외에도 광범위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우리의 약속을 이행하기 위해 전세계에서 몰누피라비르를 사용할 수 있게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MOVe-OUT 연구의 3상 부분(파트 2)은 몰누피라비르가 입원이나 사망 위험을 줄이는지 평가하는 연구다. MSD는 MOVe-OUT에서 긍정적인 결과가 도출될 경우 이르면 올해 하반기 긴급사용승인을 위한 자료를 제출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 외에도 올해 하반기에는 몰누피라비르가 바이러스에 노출된 뒤 코로나19 질병에 걸리는 것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는지 평가하는 임상 프로그램을 시작할 계획이다.

박도영 기자 (dypark@medigatenews.com)더 건강한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