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12.16 16:19최종 업데이트 20.12.16 16:19

제보

에스씨엠생명과학, 아토피 임상 1/2상 중간결과 발표

환자 중 68%서 '현격한 증상 개선' 관찰…내년 1월 경 2상 개시 예정

에스씨엠생명과학 로고.

에스씨엠생명과학(SCM생명과학)은 'SCM-AGH'의 아토피피부염 임상1/2상 중간결과, 아토피 환자 19명 중 13명에게서 현저한 아토피 증상 개선 효과가 관찰됐다고 16일 밝혔다.

에스씨엠생명과학은 임상 1상 시험에서 20명의 아토피피부염 중등중~중증 환자를 대상으로 2주 간격으로 3회 SCM-AGH를 투여한 뒤 12주동안 방문치료를 통해 환자의 상태를 점검했다. 이 중 투여 완료한 환자는 19명이다.

첫 투여 후 12주차가 지난 시점에서 아토피피부염의 중증도를 평가하는 EASI(습진중증도평가지수) 점수가 50% 이상 개선된 환자는 19명중 13명으로 보고됐다. 12주차 방문 시 EASI 점수가 50% 이상 개선된 환자들 중 24주까지 추가 투여를 완료한 전원(9명)에게서 SCM-AGH의 효능이 유지됐다.

회사 측은 등록 환자중 단 한건도 약과 관련된 이상반응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했다.

에스씨엠생명과학은 이번 임상 1상 결과를 바탕으로 2021년 1월 경 SCM-AGH의 임상 2상을 개시할 예정이다. 2상부터는 저용량으로 유효성을 입증해 상업화 측면에서도 생산원가, 치료제 비용 절감 등을 통해 더 많은 아토피피부염 환자들을 치료할 수 있도록 모색할 계획이다.

에스씨엠생명과학 관계자는 "SCM-AGH의 임상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 1월 진행되는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글로벌 기업과 기술 이전 논의를 본격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박도영 기자 (dypark@medigatenews.com)더 건강한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