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10.06 11:58최종 업데이트 21.10.06 11:58

제보

국감 하루 전에 여당과 피감기관 장 만나 회의?…야당 "정부-여당 국감협의 적절치 않아"

김성주 의원 "위드코로나 정책 대한 정부 입장을 듣고 의원들 목소리 전달 위한 목적" 반박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의원. 사진=국회인터넷의사중계시스템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를 앞두고 여당과 보건복지부 장관 등 피감기관 수장이 만남을 가진 것에 대해 야당이 비판하고 나섰다. 

복지위 야당 간사인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은 6일 국회 복지위 국감 자리에서 "어제(5일) 여당 의원들과 복지위 국감 피감기관 장이 함께하는 회의가 있었다"며 "국감을 앞두고 피감기관 수장과 여당 의원이 함께 자리를 했다는 것은 오해를 살 수 있는 충분한 여지가 있는 행동"이라고 말했다. 

강 의원은 "국감의 목적은 여야를 불문하고 그동안 잘해온 것도 있지만 그렇지 못한 부분을 지적하고 다시 재현되지 않도록 하는 것에 있다"며 "정부와 여당이 서로 협력하고 함께 나아가는 부분은 이해하지만 국감 하루 전에 만나 협의를 하는 모습은 적절하지 않았던 것 같다"고 비판했다. 

최근 부동산 관련 법령 위반 의혹으로 탈당 위기가 있었던 강기윤 의원은 정부에 대한 비판이 정책적 보복으로 이어지지 않아야 한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그는 "대정부 현안질의나 국감 등에서 따끔한 질책에 앞장섰던 탓인지 최근 엄청난 중상몰약에 시달리고 있다"며 "국감을 시작하며 정부에 대한 질책과 지적으로 인해 다른 의원들에게도 정치적인 위기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이 같은 의혹에 대해 여당 측은 위드코로나 정책에 대한 정부 측 입장과 향후 대응 계획을 듣기위한 자리였다고 일축했다.  

여당 간사인 김성주 의원은 "어제 있었던 당정회의는 위드코로나 정책에 대한 정부 입장을 듣고 의원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전달하기 위한 목적으로 추진된 것"이라며 "위드코로나 발표 이후 따로 협의할 수 있는 자리가 없어 국감 전에 따로 만난 것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그는 "복지위 위원들은 수시로 여야를 막론하고 정부 측과 충분한 대화와 협의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시기적으로 국감 중에 만나게 되면 더 큰 오해를 살 수 있을 것 같아 국감 전에 만나기 위한 일정을 잡았다"고 해명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