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713:55

“제네릭 품질 기준 높이고 저렴한 약제 선호하도록 수요기전 만들어야”

보사연 박실비아 연구위원, 지출 효율화 지불보상체계 개편·처방 인센티브 제공 등 제네릭 제도 개선책 제시 [메디게이트뉴스 윤영채 기자] 제네릭 품질 기준과 규제 수준을 상향해 제네릭 시장 진입장벽을 현재보다 높이는 방향으로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또한, 시장에서 낮은 약가 제품을 선호하도록 하는 수요기전을 마련해 약가 경쟁을 유도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박실비아 연구위원은 7일 오전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대한상공회의소 의원회의실에서 ‘제네릭 의약품 공급구조 분석 및 지출 개선방안’이라는 주제로 개최한 ‘의약품 공급 및 구매체계 개선방안’ 2차 토론회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제네릭 시장 진입장벽 현재보다 높이고 약가 경쟁 유도해야”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박실비아 연구위원은 제네릭 품질 기준과 규제 수준을 높이고 약가 경쟁을 유도할 수 있는 구조를 구축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실비아 연구위원은 “제네릭 시장 진입장벽이 낮아 기술 기반 없이도 제품을 허가받고 판매할 수 있다”며 “동일 제제 동일 약가 구조에서 늦게 진입하더라도 기존 제품 수준의 가격을 받을 수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