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의료 / 산업

    • 뉴스구독
    • 제보하기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美트럼프 대통령 의료장비 지원 요청에 문재인 대통령 "여유분 최대한 지원하겠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전화 통화, "FDA도 오늘 중 승인될 수 있도록 조치" 답변 받아

    기사입력시간 20.03.24 23:48 | 최종 업데이트 20.03.24 23:58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대처를 위해 한국에 의료장비를 지원해 줄 수 있는지 질문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국내 여유분이 있으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24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 관련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이번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오늘 오후 10시부터 10시 23분까지 23분간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 양 정상은 통화에서 코로나19의 국제적 확산에 대한 우려를 공유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양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미국의 코로나19 대처를 위해 의료장비를 지원해 줄 수 있는지 질문했다. 문 대통령은 “국내 여유분이 있으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 절차가 필요할 수 있다”고 설명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중 승인이 될 수 있도록 즉각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의 코로나19 확진 상황에 관심을 보이면서 “굉장히 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양 정상은 한미 간 체결된 통화스와프가 국제금융시장 안정에 기여하는 매우 시의적절한 조치였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양 정상은 도쿄 올림픽 연기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모레 개최될 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는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정상들의 단합된 메시지 발신이 중요하다. 세계 경제에 미칠 부정적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각국의 방역 활동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무역 활성화와 기업인의 활동 보장 등 국제 협력 방안이 심도 있게 협의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에 공감하면서 “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잘 대화해 보자”고 답했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구독하기 제보하기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임솔 (sim@medigatenews.com)

    제보, 문의는 카톡 solplus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