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제약 / 바이오

    • 뉴스구독
    • 인쇄
    • 스크랩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헬스케어 블록체인 어떻게 활용할 수 있을까

    임상시험·건강보험·공중보건 관리 등 최근사례 4가지…실시간 업데이트·투명성 확보 기대

    기사입력시간 18.11.07 09:06 | 최종 업데이트 18.11.07 09:06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박도영 기자] 차세대 보안 솔루션인 블록체인(blockchain) 기술은 사회의 여러 분야에서 혁신을 불러일으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블록체인 기술의 핵심은 데이터의 '무결성(Integrity)'으로, 더욱 낮은 비용으로 데이터를 투명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해준다. 아직 헬스케어 분야에서 구체적인 적용 사례가 나오기 위해서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지만, 다양한 기업과 정부기관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최근 발표된 사례를 중심으로 헬스케어 분야에서는 블록체인 기술을 어디에 적용할 수 있을지 알아봤다.


    체인지 헬스케어-팁코 소프트웨어, 실시간 보험심사 시스템 구축

    체인지 헬스케어(Change Healthcare)와 팁코 소프트웨어(TIBCO Software)는 5일(현지시간)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더욱 간단하게 건강보험 심사를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협력한다고 발표했다.

    두 회사가 목표로 하는 것은 체인지 헬스케어 인텔리전트 헬스케어 네트워크(Intelligent Healthcare Network) 블록체인 기술과 팁코의 스마트 계약 개발자 프로젝트인 프로젝트 더브테일(Project Dovetail)을 이용한 스마트 계약 시스템이다.

    이 플랫폼은 건강보험 및 금융 파트너가 헬스케어 트랜잭션(transaction) 프로세스 전반에 걸쳐 이벤트를 자동화하는, 스마트 계약 기반 프로세스를 쉽게 개발하고 배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스마트 계약은 보험사가 트랜잭션에서 발생하는 이벤트를 기반으로 블록체인에 임베드(embed)하고 자동으로 실행되는 자체 규칙을 사용하기 때문에 간단하고 효율적이며, 비용이 낮은 솔루션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블록체인 원장은 헬스케어 트랜잭션 라이프사이클 이벤트가 완료되면 업데이트된다.

    체인지 헬스케어 최고기술책임자(CTO)인 아론 사이만스키(Aaron Symanski)는 "팁코와의 이번 협력은 헬스케어 거래 과정을 단순화 및 표준화하고 산업계가 실시간으로 심사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美CDC, 공중보건위기 빠르게 대처하기 위해 블록체인 활용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전염병이나 기타 건강위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하는 것을 시도하고 있다.

    공중보건 위기 상황이 발생했을 때 CDC가 의료 전문가를 배치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자격을 갖춘 사람을 찾고, 건강검진을 통과했는지, 백신 접종을 받았는지, 여권과 비자에 문제가 없는지 검토해야 한다.

    이 과정은 빠르게 진행돼야 하지만, 현재는 서로 다른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하는데다 데이터가 표준화되지 않아 프로세스 속도가 크게 떨어진다. 서로 다른 사본이 각각 다른 위치에 저장되기 때문에 신뢰할 수 있는 출처도 확인하기 어렵다.

    이에 CDC는 블록체인 레이어(layer)를 사용해 개별 시스템(siloed systems)에 있는 데이터를 한 곳으로 모아 배치 프로세스를 자동화하는 방안을 모색중이다.

    CDC는 블록체인을 사용하면 모든 교환 자료를 암호화된 원장에 영구적으로 저장할 수 있고, 정보를 최신 상태로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약사, 신약 효능 모니터링 위한 블록체인 컨소시움 참여

    프랑스 제약기업인 피에르 파브르(Pierre Fabre Pharmaceuticals)는 최근 개발중인 신약의 안전성과 효능을 모니터링하기 위해 '엠블리마 헬스 블록체인 컨소시움(Embleema Health Blockchain Consortium)'에 합류한다고 최근 밝혔다.

    엠블리마는 환자가 디지털 건강 데이터를 공유하는, 환자 중심 헬스케어 블록체인 네트워크로, 환자단체와 생명과학회사, 헬스케어 제공자가 참여한다.

    현재 제약회사들이 신약 효능 모니터링을 위해 데이터를 수집하는 방식은 느리고, 비용이 많이 들며 프로세스가 불투명해 건강 데이터의 품질이 떨어지는 단점이 있다.

    엠블리마는 환자가 건강 데이터를 소유하고, 임상연구의 중심에 있도록 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제약회사는 신약의 효과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하면서 환자가 임상연구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보완해 환자와 감독기관과의 투명성을 확보하고 새로운 표준을 수립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피에르 파브르 프레드릭 뒤셴(Frédéric Duchesne) 최고경영자(CEO)는 "디지털 헬스의 출현은, 생명과학 업계가 수년간 수집한 데이터를 합친 종이 보고서를 기반으로 의사결정을 내리는 현재의 선형 프로세스로부터 벗어나도록 한다"며 "새로운 반복 모델(iterative model)은 디지털 헬스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환자와 생명과학회사, 규제기관에 공유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환자 참여를 보호하고 데이터 무결성을 보장하면서 환자의 데이터를 회사와 규제기관에 안전하게 전송할 수 있도록 해준다"면서 "블록체인은 이러한 비전을 달성하는 열쇠이며, 엠블리마를 선택한 이유는 가장 앞서있는 기술 플랫폼이기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티미코인, 헬스케어 생태계 구축 위한 애플리케이션 개발

    티미코인(Timicoin, TMC)/티미헬스(TimiHealth)도 최근 개인건강기록(personal health data)을 보호하고 제어할 수 있는 티미페이션스(TimiPatient) 애플리케이션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티미코인 측 설명에 따르면 이 앱은 개인 사용자가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해 플랫폼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최초의 유일한 헬스케어 앱이다. 핵심 기능으로는 제3자 전자의무기록(EMR) 통합 파트너와의 통합, 데이터 수신을 포함한 개별 데이터 입력, 티미월렛(TimiWallet) 및 토큰화 플랫폼 접속 등이 있다.

    티미헬스의 EMR 통합 파트너에서는 미국 피츠버그대학병원(University of Pittsburgh Medical Center), 미시건의대(University of Michigan Medicine), 클리블랜드클리닉(Cleveland Clinic), 마운트시나이헬스(Mount Sinai Health) 등 250개 이상 의료기관과 30개 이상 EMR 시스템에 대한 접근을 제공한다.

    티미헬스는 헬스케어 데이터에 대한 전체 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조만간 토큰화된 유전체 플랫폼인 티미DNA(TimiDNA)에도 접속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티미헬스 측은 "티미헬스 생태계는 개별 소비자에게 혜택을 주고 접근 승인을 받음으로써 연구기관이 가치있는 건강 데이터를 원활하게 검색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하는 사용자 친화적인 시장이 될 것이다"고 기대했다.

    소비자는 티미코인이 현재 거래하고 있는 암호화폐 거래소인 아이닥스(IDAX)와 라토큰(LAToken)을 통해 티미코인을 법정화폐(fiat currency)로 교환할 수 있으며, 다른 건강 관련 서비스를 구매할 수 있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박도영 (dypark@medigatenews.com)

    더 건강한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