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5.14 15:12최종 업데이트 21.05.14 15:12

제보

에이비엘바이오, 트리거-컴패스 합병으로 ABL001 글로벌 임상 가속화

트리거, 임상 단계 미국 면역항암 전문기업에 흡수 합병…하반기 美FDA에 IND 제출


이중항체 전문기업 에이비엘바이오는 이중항체 항암제 ABL001(CTX-009/TR009/NOV1501)의 글로벌 파트너사 트리거 테라퓨틱스(TRIGR Therapeutics)가 미국 면역항암 전문기업인 컴패스 테라퓨틱스(Compass Therapeutics)에 흡수 합병된다고 14일 밝혔다.
 
미국 보스턴에 소재한 컴패스 테라퓨틱스는 오비메드(Orbimed)와 에프프라임 캐피탈(F-Prime Capital) 등 유명 바이오 및 헬스케어 전문 글로벌 투자사들로부터 선택받은 바이오 기업이다.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20여개에 달하는 다양한 단독 및 다중항체 면역항암 후보물질을 개발중이며, 그 중 4-1BB 기반의 면역항암제 후보물질 CTX-471은 미국 임상 1상 단계에 있다.
 
이번 합병으로 컴패스는 에이비엘바이오가 트리거에게 2018년 11월에 이전한 ABL001의 글로벌 권리(한국 및 중국 제외)를 가져가게 된다. 임상 개발 가치가 높은 후보물질에 집중적으로 투자할 계획에 따라 국내에서 임상 2상을 진행중인 ABL001을 미국 임상에 진입시키기 위해 임상시험계획서(IND)를 올 해 하반기에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할 계획이다.
 
컴패스는 이미 4-1BB 기반 CTX-471을 보유하고 있어 합병 과정에서 자사의 파이프라인과 중복되는 타깃을 피하고 임상 단계 파이프라인에만 주력하기로 결정했다. 이를 위해, 에이비엘바이오는 트리거와 2018년 7월에 체결한 4-1BB 기반의 이중항체를 포함한 비임상 단계의 다수 항암 후보물질들에 대한 공동개발 및 라이선스 계약을 전략적으로 해지하기로 합의했다.
 
에이비엘바이오는 그중 글로벌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는 타깃의 ABL101(BCMA X 4-1BB, 다발성골수종) 및 ABL103(B7-H4 X 4-1BB, 유방암)을 직접 개발함으로써 면역항암제 포트폴리오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베스트인클래스(best-in-class)로 인정받는 자사 4-1BB 이중항체 플랫폼의 가치를 더욱 끌어올려, 향후 글로벌 파트너를 적극적으로 찾을 것이라는게 회사측 설명이다.
 
에이비엘바이오 관계자는 "Grabody-T 플랫폼인 4-1BB 기반의 이중항체 ABL101은 내년 초에 IND를 제출할 계획이며, ABL103은 내년 말에 IND를 제출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트리거가 1월 ABL001의 중국 권리를 중국 면역항암 전문기업 엘피사이언스(Elpiscience)에 이전해 중국에서도 임상을 계획 중이다.

박도영 기자 (dypark@medigatenews.com)더 건강한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