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7.31 08:20최종 업데이트 21.07.31 08:20

제보

백신 물량, 보건소 일괄배송 후 의료기관 수령…배송 책임 의료기관에 전가?

의협, 정부 백신 배송 시스템 비판…"배송관리는 국가, 접종은 의료기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정부가 8월 초 접종 물량 중 일부를 각 지자체로 일괄 배송해 위탁 의료기관이 직접 관할 보건소에서 수령하는 방식으로 진행하고 있어 일선 의료현장에 혼란과 우려가 유발되고 있다.

대한의사협회는 30일 성명서를 통해 "안전한 백신 배송 위한 기본원칙을 철저히 준수할 필요가 있다"며 "온도이탈시 백신 훼손으로 환자 건강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코로나19 백신은 일정수준의 저온 냉장상태가 지속적으로 유지돼야 하는 이른바 '콜드체인' 유지가 필수적이다. 즉 반드시 일정온도 유지를 위해 온도계, 냉매제 등의 장비를 갖추고 엄격한 관리 하에 운송돼야 한다. 

더욱이 요즘과 같이 무더위가 연일 지속되는 와중에 운반과정에선 백신 온도가 이탈되거나 훼손될 우려가 높아 운송상의 관리미비로 인한 폐기로 이어지기 쉽다. 

만약 의료기관에서 사용불가 백신이라는 것을 인지하지 못한 채 환자에게 투여되기라도 한다면, 접종자의 건강과 안전을 담보할 수 없는 위험한 상황이 초래될 수 있으며, 그 책임을 애꿎은 의료기관이 떠안게 될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문제는 이런 상황에서 최근 정부가 백신수급 지연기간 만큼의 배송 스케줄 단축을 위해 냉장설비를 갖춘 백신 배송업체의 의료기관 직접 배송 방식이 아닌, 보건소 일괄배송 후 의료기관에서 수령하도록 배송체계를 임시 변경했다는 점이다. 

이에 대해 의협은 "소량의 백신이라 하더라도 정부의 배송방식은 백신 폐기량을 최소화해야 하는 현재의 상황과도 맞지 않다"며 "국민의 건강을 위해 국가가 담당해야 할 백신 배송의 책임과 안전관리 업무를 개별 의료기관들에 전가하는 것이나 다름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의협은 "정부는 통제 불가능한 외부적 요인에 의해 코로나19 백신공급이 계획대로 진행될 수 없었다고 변명하고 있지만, 그것이 결코 정부의 배송 책임을 의료기관으로 전가해도 된다는 의미로 해석될 수 없다"고 전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