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9.09 11:11최종 업데이트 20.09.09 11:14

제보

단체행동 중단 70.5% 찬성한 서울의대 학생회 "불안해하는 의대생들 내부 의견수렴일 뿐"

오늘 의대협 회의서 최종 단체행동 유지 여부 결정..."서울의대도 다른 의대와 같은 길 가겠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서울의대 내부 투표 결과, 의사 국시거부와 동맹휴학을 멈추자는 의견이 과반수 이상으로 나온 것에 대해 서울의대 학생회가 "방침을 정한 것이 아니라 내부 의견 조율 수준의 투표"였다고 밝혔다.  

앞서 8일 서울대 의과대학 학생회는 재학생 884명을 대상으로 동맹 휴학과 국시 거부 등 단체행동을 유지할지에 대해 투표를 진행했다. 투표 결과, 70.5%가 단체행동을 멈추자고 의견을 냈고 투표에 참여한 본과 4학년 학생 10명 중 8명(81%)이 국시 거부를 취소하자고 밝혔다. 해당 투표는 재학생의 84%(745명)이 참여했다. 

해당 투표에 대해 김지현 서울의대 학생회장은 메디게이트뉴스와의 통화에서 "어쨌든 일단 서울의대 학생들은 단체행동이 멈췄으면 한다는 점은 확인됐다고 봐도 무방하다"면서도 "하루하루 상황이 매우 달라지고 있다. 이에 따라 학우들 불안해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내부 투표를 진행해 입장을 정리한 정도"라고 설명했다. 

김 회장은 "내부 의견 수렴 과정에서 투표결과가 외부에 유출되는 바람에 입장이 난처해졌다"면서 "독자적으로 단체행동 유지 등을 결정할 생각은 없다"고 전했다.

김 회장은 "향후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의대협) 결정에 따라 서울의대도 같은 길을 걸을 예정"이라며 "타 의대 대표들과 상의해 단체행동 방향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전날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도 5시간에 걸친 회의 끝에 9일 오전 7시 전원 업무 복귀를 결정하며 19일만에 전공의 파업을 마무리지었다. 이와 함께 의대협은 오늘(9일) 대의원총회를 개최, 국시 거부와 동맹휴학 등 단체행동을 유지할지 여부에 대해 결정할 예정이다.  
 

#파업 # 의사 파업 # 전국의사 총파업 # 젊은의사 단체행동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