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6.09 16:36최종 업데이트 20.06.09 16:36

제보

바이오리더스, 바이오USA 참가…파이프라인 임상 모멘텀 부각

"파이프라인 가치 높이고 글로벌 파트너 확보 위한 노력 기울일 것"

바이오USA 홈페이지 내 바이오리더스 참가 정보 이미지.

바이오리더스는 세계 최대 바이오 행사인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Bio International Convention, 바이오USA)'에 참가해 자체 파이프라인을 소개한다고 9일 밝혔다.

바이오USA는 매년 6월 미국 주요 도시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바이오 행사로 해외 동향을 파악하고 다국적 제약사, 투자자와의 네트워킹을 강화하는 대표적인 자리로 꼽힌다.

다만 올해 바이오USA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라 온라인 방식으로 지난 8일(현지시간) 시작해 12일 마무리된다.

바이오리더스는 이번 행사에 참가해 자체 개발 신약 플랫폼 '뮤코맥스(MucoMAX®)'와 '휴마맥스(Huma MAX®)' 기술을 전세계에 알리고 보유 중인 파이프라인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현재 임상2b상을 진행 중인 자궁경부전암치료제(BLS-M07)와 임상 1상을 진행 중인 뒤쉔 근디스트로피 치료제(BLS-M22)에 대한 진행 상황 등의 업데이트가 이뤄진다.

두 파이프라인은 현재 임상 환자들에 대한 최종 약물 투약이 모두 마무리된 상태로 임상 결과에 대한 데이터 분석을 진행 중이다. 오는 3분기 경 두 파이프라인의 최종 임상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뒤쉔 근디스트로피 치료제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희귀의약품(ODD)으로도 지정됐으며 노인성근감소증(Sacopenia) 등 다른 근소실 관련 질병으로 적응증을 확대하는 연구도 진행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하반기 다수 파이프라인의 모멘텀을 보유한 만큼 20여개의 다국적 제약사들의 온라인 미팅 요구가 들어오는 등 관심이 높다"며 "적극적인 세일즈 등을 통해 파이프라인의 가치를 높이고 글로벌 파트너 확보를 위한 노력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박도영 기자 (dypark@medigatenews.com)더 건강한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