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19.06.06 05:45최종 업데이트 19.06.06 08:31

제보

"복제약 이름 제조사+성분명 단일화제도, 의약분업 파기 선언하는 것"

소아청소년과의사회 "의약분업 국민 불편·어린이 건강 위해 사례로 선택분업 추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5일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복제의약품 국제일반명 제도를 검토한다고 발표했다.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의약분업 파기 선언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복제의약품(제네릭) 이름을 ‘제조사+성분명’으로 단일화하는 국제일반명(INN) 제도 국내 도입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청과의사회는 “국제일반명 제도는 분명하게 의료 전문가인 의사가 환자의 상황을 고려해 가장 최선의 약을 고를 권리를 짓밟은 채 성분명 처방을 통해 환자의 건강이야 알 바 없이 오로지 약사들의 배만 불리겠다는 발상”이라고 했다.

소청과의사회 임현택 회장은 "'어제 가족이 아파서 병원에 다녀온후 약국에 약을 지으러 갔더니 할머니 약사가 딱 두마디 하더라.' '아침 저녁... 약 값 비싸네' 이게 20년전에 김대중 대통령과 경실련, 참여연대 등의 이른 바 시민 없는 시민단체, 그리고 약사회의 대국민 사기극의 말로다“라고 했다. 

임 회장은 “대통령을 비롯한 부패한 정치인, 복지부 공무원, 경실련, 참여연대, 녹색소비자연대, 서울YMCA연합회, 한국소비자연맹 등 시민단체, 그리고 약사회가 의사를 도둑놈이라고 매도했다. 그리고 국민들로부터 의료보험료를 갈취해 복약 지도료로 일년에 몇천억원씩 수십년 동안 국민 호주머니를 터는 제도를 만들었다. 그것도 모자라 이제 약사들 배를 더 채우기 위해 환자가 죽을 수도 있는 짓도 서슴지 않겠다는 뻔뻔한 작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임 회장은 "의약분업 투쟁때 소아과의원에서 약을 짓던 간호조무사들의 실업을 걱정했더니,오히려 돈을 더 많이 받으며 약국에서 약을 짓고 있었다. 약사들이 얼마나 소아약 처방에 대해 무식한지 알약을 ‘2/3 Tab #3’ 이라고 처방했더니 자기를 골탕먹이려고 일부러 처방했다고 생각했다. 이는 참 어이없는 일이며 의약분업 20년이 되가는 현재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다."라고 했다.

임 회장은 "이는 복지부, 식약처가 의약분업 제도 파기를 선언한 것이나 다름없다. 의약 분업 시행후 병의원에서 약을 직접 줬으면 없었을 극심한 불편과 어린이 건강에 위해가 되는 여러 약국 조제 사례를 겪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구체적인 예들을 국민들 앞에 분명하게 알리겠다. 소청과의사회는 다음 달부터 아이 엄마아빠 할아버지 할머니 서명을 받아 직접 소아청소년과 병의원에서 약을 줄수 있도록 선택분업을 복지부 공무원들과 정치인들이 국민뜻에 따라 시행하도록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