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6.24 11:05최종 업데이트 22.06.24 11:05

제보

대웅제약 주요 기관 투자자 대상 '인베스터 R&D 데이' 개최

글로벌 사업 성과와 R&D 역량 강조

사진 = 대웅제약 인베스터 R&D 데이 전경

대웅제약은 서울 여의도 파크원에서 ‘인베스터 R&D 데이(Investor R&D Day)’를 열고 주요 기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자사 글로벌 사업 성과, R&D 역량 및 전략을 소개했다고 24일 밝혔다.

대웅제약은 자체 개발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의 수출 증대, 고수익성 제품 위주의 전문의약품 매출 상승에 힘입어 지난해부터 사상 최대 연간·분기 영업이익을 경신해오고 있다.

또한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펙수클루, SGLT-2 억제제 계열의 당뇨병 치료제 이나보글리플로진 등 다양한 신약 파이프라인과 R&D 성과로 투자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에 대웅제약은 기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회사의 미래 가치와 R&D 현황, 비전 등을 알리는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펙수클루정 신약 허가와 기술 수출, 나보타 해외 매출 성장·판로 확대 등 끊임없는 신약 투자와 결실로 시장의 기대에 부응해 기쁘다"며 "대웅제약은 앞으로도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전 대표는 ‘R&D 혁신기반 글로벌 제약사로의 도약’을 주제로 나보타와 펙수클루의 글로벌 진출 현황과 향후 사업전략을 소개했으며, 차별화된 글로벌 사업 전략, 오픈 콜라보레이션 등을 통해 글로벌 제약사로 발돋움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준석 대웅제약 신약센터장은 ‘대웅제약 신약 및 R&D 프런티어’를 주제로, 폐섬유증 치료제로 개발 중인 PRS 저해제 DWN12088, 세포·유전자 치료제 등 최신 R&D 파이프라인, 혁신 블록버스터 개발 현황·전략, 오픈 콜라보레이션 활동을 소개했다.

한편 대웅제약은 신약 펙수클루의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이에 힘입어 올 하반기에도 수익성이 지속 개선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