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1.04 18:10최종 업데이트 21.01.04 18:10

제보

권오정 삼성서울병원장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 새로운 방식으로 대전환"

[2021 신년사] 접촉시간 최소화하고 비대면을 위한 시스템과 인프라 구축


삼성서울병원 권오정 원장은 2021년 신년사를 통해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진료 및 업무 방식에 있어 기존의 틀을 깨고 새로운 방식으로 대전환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권 원장은 "지금의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진료 및 업무 방식에 있어 기존의 틀을 깨고 새로운 방식으로 대전환을 추진하겠다"라며 "위기 대응 체계를 더욱 공고히 하고 예측 가능한 모든 상황에 맞춰 전략적 대응방안을 마련하겠다. 케어기버와 환자가 모두 안심하고 진료에 전념할 수 있는 병원 환경을 구축하겠다"고 했다.

권 원장은 "진료와 환자 서비스 전반에 대해 접촉시간을 최소화하고 비대면을 위한 시스템과 인프라를 구축해 업무 프로세스를 근본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첨단 지능형 병원을 실현하기 위해 진료, 환자 서비스, 운영자원 등 원내 주요 부문을 혁신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권 원장은 "지난 12월부터 진행되고 있는 진료혁신 TF는 진료현장에서 발생하는 비효율을 개선하고 수술, 외래, 입원, 검사 등 모든 진료 영역에서 미래 병원을 구현하기 위하여 현장에서 의견을 수렴하고 다양한 혁신과제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첨단 지능형 병원으로의 변화를 환자분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챗봇, 스피드게이트, 지능형 주차서비스 등을 도입해 진료 예약 서비스와 병원 도착 서비스 등을 개선하고 오픈 카드를 활성화하겠다. 예약부터 수납까지 환자의 전 여정에서 대기시간을 최소화하고 최고의 환자 경험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권 원장은 "현재 의료네트워크 혁신을 위해 심장뇌혈관병원에서 시범운영 중인 진료 협력체계를 성공 모델로 발전시키고 이를 발판으로 모든 협력 병원들과 우리 병원과의 차별화된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확산해 나가겠다"라며 "정밀의학, 재생의학 등 차세대 연구분야에 있어 경쟁우위를 확보하고 AI 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첨단 융복합 연구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