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5.15 14:46최종 업데이트 20.05.15 15:08

제보

대공협, 이태원 집단감염 공보의 포함 ‘유감’…“확진자 개인정보 지켜져야”

신고·검사 늦어진 것 아니야…개인식별정보 등 유출되지 않도록 유의해야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대한공중보건의사협의회가 최근 이태원발 코로나19 집단감염과 관련해 공중보건의사가 포함된 사안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대공협은 15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이태원발 확산과 관련해 공보의가 확진된 것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다행스럽게도 5월 15일 현재 해당 공중보건의사와 접촉한 주민, 의료진이 모두 1차 검사 결과, 음성이 나왔다”고 말했다.
 
대공협은 “자칫 2차 감염이 발생할 수도 있는 아찔할 수 있었던 상황이었지만, 정부의 권고 및 철저한 자가 관리로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며 “2차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최대한 협조하며, 더 이상의 확산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고와 검사가 늦어졌다’는 지적에 대해 대공협은 사실이 아니라는 점도 밝혔다.
 
대공협은 “해당 공보의가 클럽을 이용했다고 알려져 있으나 라운지 바를 겸하고 있는 곳에서 바만을 이용했다”며 “검사 필요성을 인지하고 11일에 즉시 검사를 받았다. 특히 이동 및 근무 중에는 철저하게 보건수칙을 지켜 마스크 착용하고 자차 이동을 시행했다”고 말했다.
 
한편 대공협은 확진자에 대한 개인정보 유출나 혐오 등을 통해 사람들이 검사를 피하지 않는 환경이 조성돼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대공협은 “이번 당사자 공보의는 어떻게 유출됐는지도 잘 모를 개인정보로 인해 직접 주민의 항의 전화 등을 받으며 많은 불안을 느끼고 있다”며 “확진자들을 매몰차게 대하기보다는 같은 사회 구성원으로서 우리 사회를 지키기 위해 어떻게 함께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 더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대공협은 “동선공개가 필요한 것이 사실이고 공감하지만 개인식별정보 등이 유출되지 않도록 노력하는 ‘확진자 정보공개 등 동선공개 안내’와 같은 지침이 마련된 만큼 확진이 될 수 있는 사람들이 검사를 피하지 않는 환경이 좀 더 조성되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4차 산업혁명시대, 기자(記者)의 '올바른 역할'을 고민하고 '가치있는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