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6.17 07:13최종 업데이트 22.06.17 07:13

제보

브이엔티씨, 미국 튜나인베스트먼트로 부터 투자유치

유투브 창업자 스티브 첸이 이끄는 투자사, 5번째 투자 유치 성공

VNTC 직원이 척추측만증 환자에게 스파이나믹을 착용 시키고 있다.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 브이엔티씨(VNTC)은 미국 튜나인베스트먼트로 부터 5번째 투자유치에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브이엔티씨(VNTC)에 투자를 결정한  튜나인베스트먼트는 유투브를 창업자로 잘 알려진 스티브 첸이 이끄는 투자사다. 스티브 첸은 27세에 유튜브를 설립해 창업 18개월 만에 구글에 유튜브를 16억5000만 달러(약 2조원)에 매각한 인물이다.

그는 유튜브 매각 후에도 실리콘 밸리에 머물며 창업과 투자를 지속하다가 최근에는 대만으로 돌아가 활동 중이다.

브이엔티씨(VNTC)는 이번 투자유치 이전인 2017년 엘에스케이인베스먼트를 시작으로 인라이트벤처스(2018), 한화투자증권(2020), 크리스탈 지노믹스(2021)로 부터 지속적으로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출시 제품인 '스파이나믹'은 척추측만증 환자들의 순응도를 높이면서도 교정력 또한 놓치지 않은 제품이다. 기존의 딱딱한 플라스틱 소재 대신 부드럽고 유연한 소재를 사용해 착용 순응도를 높였다. 2018년 식약처와 미 FDA 승인을 받았으며 2022년 미국내에서 PDAC 보험 코드를 발급 받았다.

출시 예정제품인 '뉴 스파이나믹'은 내장된 압력 센서를 통해 환자의 착용 시간과 바른 착용 여부 등을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이용자에게 전송해 착용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 할 수 있다.

브이엔티씨 노경석 대표는 "실리콘 밸리의 전설과도 같은 창업자에게 투자를 받게 되면서 자사의 기술력과 글로벌 사업 확장성을 인정받았다고 생각한다. 이를 계기로 계획 중인 사업에 추진력을 얻게 됐으며 지속적으로 환자 관점에서 병증과 제품을 이해하고 연구 개발해 더 나은 메디컬 솔루션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