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2.26 16:21최종 업데이트 21.02.26 16:21

제보

닌라로 3월부터 급여 적용…경구 3제요법 확대로 다발골수종 환자 일상 유지 및 삶의 질 향상 기대

닌라로 병용요법, 임상연구서 위약 대비 무진행 생존기간 40% 연장…리얼월드에서도 더 긴 TTNT 확인

사진: 한국다케다제약이 26일 개최한 닌라로 기자간담회에서 QA세션이 진행되고 있다.

한국다케다제약이 경구용 다발골수종 치료제 닌라로(성분명 익사조밉시트레이트)의 보험 급여 적용을 기념하여 26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닌라로는 다발골수종 치료를 위한 최초의 경구용 프로테아좀 억제제(Proteasome inhibitors, PI)로 3월 1일부터 이전 치료에 실패한 다발골수종 환자 중 레날리도마이드 및 덱사메타손과의 병용요법으로 사용하면 보험 급여가 적용된다. 이로써 국내에서도 다발골수종 2차 치료옵션으로 경구 3제요법이 본격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윤덕현 교수가 첫 번째 연자로 나서 '재발 및 불응성 다발골수종 치료의 최신지견'을 주제로 강의했다. 
 
윤덕현 교수는 "고령 환자가 많고 재발이 잦은 다발골수종은 인구 고령화에 따라 점차 환자 수 증가세가 두드러지고 사회경제적 부담도 높아질 것이다"고 설명했다.

다발골수종은 전 세계적으로 림프종 다음으로 가장 흔한 악성 혈액암이다. 발생 연령 중앙값은 66세로, 고령화가 될수록 발생빈도가 높아질 수 밖에 없다. 실제로 국내에서는 지난 20년 동안 다발골수종 환자가 10배 증가했고, 최근 10년 사이 2배 증가했다. 그러나 아직 완치가 불가능하고, 5년 생존율은 약 50%에 머물고 있다.

윤 교수는 "재발 및 불응성 다발골수종 환자의 치료에서는 오랜 기간 병이 진행하지 않도록 유지하는 치료 전략이 중요하고, 이를 위해 고려해야 할 요소 중 하나는 환자의 복약 순응도다"면서 "익사조밉을 통한 경구 3제 병용요법은 통원 및 투여 시간에 대한 환자 치료 부담을 낮추고 복약 편의성을 높인 치료옵션으로, 미국암종합네트워크(NCCN) 가이드라인(ver4. 2021)에서 이전에 한 가지 이상의 치료를 받은 다발골수종 환자 대상으로 우선 권고(Category 1, preferred)되고 있다"고 말했다.
 
닌라로는 재발성 또는 불응성 다발골수종 성인환자 72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TOURMALINE-MM1 연구에서 유효성과 안전성 프로파일을 확인했 연구 결과, 닌라로는 레날리도마이드+덱사메타손과 병용투여 시 위약군 대비 무진행 생존기간 중앙값(mPFS)을 약 6개월 연장시켰다(닌라로 투여군 20.6개월 vs. 위약군 14.7개월, HR=0.74, p=0.01).
 
두 번째 발표를 맡은 삼성서울병원 혈액종양내과 김기현 교수는 '주요 임상시험 결과와 후향적 리얼월드 관찰 연구(Real-World Evidence)를 통해 확인된 닌라로의 임상적 가치'에 대해 설명했다. 
 
김 교수는 "다발골수종은 고령에 동반 질환을 갖고 있는 환자가 많기 때문에 통제된 환경에서 진행되는 임상시험 결과와 실제 진료 환경에서 나타나는 치료 결과가 상이한 경우가 많아 후향적 리얼월드 관찰 연구 결과가 중요한 암종이다"고 말했다.

강 교수에 따르면 닌라로 병용요법(IRd)은 재발성 또는 불응성 다발골수종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연구에서 위약군 대비 무진행 생존기간(PFS)이 약 40% 연장된 결과를 보였을 뿐 아니라, 후향적 리얼월드 관찰 연구에서도 2, 3차 치료에서의 항암화학요법에서 카필조밉(KRd) 투여군 및 보르테조밉(VRd) 투여군보다 유의하게 긴 TTNT(time to next therapy, 리얼월드 분석에서 PFS에 대한 대리 척도)를 보여 항암화학요법 조기시점에 효과적인 치료옵션임을 확인했다.

강 교수는 "급여 혜택에 따라 닌라로의 사용이 늘어나면 국내 리얼월드 데이터에서도 일관성 있는 효과와 안전성 프로파일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닌라로 병용요법(IRd)은 미국 내 실제 진료 환경에서 진행한 후향적 리얼월드 관찰 연구에서 카필조밉 3제 병용요법 및 보르테조밉 3제 병용요법 투여군 대비 더 긴 TTNT를 확인했다. 2차와 3차 치료에서 각각 닌라로, 카필조밉, 보르테조밉을 투여했을 때 TTNT 중앙값 각각 16.8개월, 9.5개월, 14.6개월이었다.
 
한국다케다제약 문희석 대표이사는 "닌라로의 보험 급여 적용을 통해 국내 재발 및 불응성 다발골수종 환자들의 치료 패턴에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주요한 치료 옵션을 추가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복약 편의성을 높인 경구 3제 병용요법이 가능하게 된 만큼 환자들이 치료 기간 동안 꾸준하고 적극적인 치료와 일상의 삶을 이어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닌라로는 2017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허가를 받았으며, 한 달에 약 한 번 정도 병원을 방문해 주 1회, 월 3회 경구 복용하면 된다.

박도영 기자 (dypark@medigatenews.com)더 건강한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