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12.02 11:43최종 업데이트 21.12.02 11:43

제보

서울시의사회 "원격의료 확대가 원격의료연구회 공식 입장 아니야"

박명하 회장 "원격의료 병원급 확대 우려 많아, 신중한 접근 요구"

서울시의사회 원격의료연구회 이세라 상임연구원(서울시의사회 부회장) 발표 자료.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서울시의사회가 지난달 30일 진행된 원격의료연구회 세미나에서 나온 주장에 대해 연구회가 아닌 한 개인의 의견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앞서 세미나에서 원격의료연구회 이세라 상임연구원(서울시의사회 부회장)은 대한의사협회 기본 입장과 달리 의원급을 넘어 모든 의사들이 원격의료를 실시할 수 있도록 하고 대상 환자도 재진 만성질환자에 국한할 것이 아니라 경증 초진 환자도 접근할 수 있도록 하자고 주장했다. 

이 같은 사실이 밝혀지자 의료계 내 공분도 일었다. 전국의사총연합은 1일 성명을 통해 "서울시의사회는 원격의료 연구를 당장 중단하고 무책임한 망발에 대해 전국의 의사들에게 당장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서울시의사회는 연구회 특성상 다양한 의견이 공유될 수 있다고 봤다.  

서울시의사회는 성명을 통해 “동 연구회의 존재 목적과 세미나 개최 이유가 원격의료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듣고 이에 대해 연구하는 것에 있기 때문에 발표에 대해서 따로 의견을 제한을 두거나 하진 않았다"고 밝혔다. 

다만 서울시의사회는 "원격의료 대상 제한 확대와 대상의료기관 제한 철폐는 연구원의 개인 의견일 뿐 본회나 원격의료연구회의 공식입장은 아님을 분명히 한다”며 원격의료에 대한 의견을 교류하는 와중에 나온 개인적인 의견임을 강조했다.

이날 박명하 회장은 “현재 많은 의사들이 원격의료가 도입되더라도 ‘의원급’에서만 시행해야 한다는 입장일 뿐만 아니라, 많은 회원들이 의원급에서 시작하더라도 병원급까지 확대될 것을 걱정하며 원격의료 도입에 반대하고 있기에 논의에 보다 신중한 접근이 요구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