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신제약, 이병기 사장 단독 대표 체제로 전환

신신제약은 25일 이사회 결의를 통해 이병기 사장<사진>의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기존 이병기 사장과 각자 대표 체제를 이뤄온 김한기 부회장은 대표직에서 물러났지만, 이사회 의장직을 맡아 경영 전반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병기 대표는 서울대학교 전자공학과 졸업 후 미국 미시간대 대학원에서 컴퓨터공학 석사, 산업공학 박사 취득 후 명지대 산업경영공학과 교수로 재직하면서 신신제약 비상임 감사와 신사업개발 이사를 거쳐 2018년 1월 신임 대표로 취임했다. 

이 대표의 취임으로 창업주인 이영수 회장, 김한기 부회장과 함께 3인 각자 대표 체제를 유지하던 신신제약은 작년 초 이영수 회장이 대표직을 내려놓으며 2인 각자 대표 체제를 거친 지 1년여만에 단독 대표 체제가 됐다.

이병기 대표는 "이영수 회장의 창업 정신과 김한기 부회장의 위기 돌파 능력이 새로운 신신제약의 나아갈 방향을 제시해주고 있다"며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운 환경이지만 두 분의 가르침을 기반으로 흔들리지 않고 도약하는 신신제약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한기 부회장은 고려대학교 재료공학과 졸업 후 대한항공과 미국 무역회사에서 근무한 경험을 바탕으로 1986년 신신제약에 무역부 부장으로 입사한 후 2003년 대표로 선임되어 현재까지 신신제약을 이끌어 왔다.

김 대표 선임 당시 글로벌 금융 위기의 여파로 어려웠던 경영 상황을 파스로 대표되는 첩부제와 외용액 의약품에 집중하면서 구조조정 등 임직원 감원 없이 안정적으로 돌파했다고 평가받고 있다. 또한 2003년 9월 중앙연구소를 설립하고 꾸준한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한 결과 대표 제품인 ‘신신파스 아렉스’를 탄생시켰다.

김 부회장은 "새로운 시각을 가진 이병기 대표가 만들어갈 새로운 신신제약이 순조로운 항해를 할 수 있도록 그 동안의 경험을 기반으로 최선을 다해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전글 손지훈 휴젤 대표,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 이사장 선출
다음글 종근당홀딩스 대표이사에 김태영 경보제약 대표 선임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