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8.18 15:47최종 업데이트 20.08.18 15:47

제보

​생명공학연구원, 코로나 치료제·백신 후보물질 효능 검증

영장류 대상 전임상시험서 의미 있는 결과 관련 기업에 전달

사진 = 코로나19 바이러스 모습 질병관리본부 제공.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후보물질에 대한 동물 감염모델 실험에서 효능을 확인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위원회의 지원으로 추진된 연구다.

앞서 지난 6월 생명연은 전임상 단계인 동물실험(영장류)을 진행했으며, 그 결과 개발 중인 치료제와 백신 후보물질 모두에서 의미 있는 성과가 나왔다.

항체 치료제 후보물질의 경우 투여 뒤 24시간 후 활동성 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 타인에게 코로나19를 옮길 수 있는 감염 능력이 소멸된 것이다.

DNA백신 후보물질 투여군 역시 감염 뒤 대조군과 달리 발열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으며, 감염 48시간 이후부터는 바이러스의 주요 감염 경로인 ‘상부기도’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 

생명연 김장성 원장은 "백신‧치료제 개발을 최대한 신속하게 지원하기 위해서 전임상 동물모델인 영장류와 햄스터 감염 모델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면서 "국가적으로 신뢰할 수 있는 전임상 인프라를 적극 활용하고 기업 활용시 애로사항을 적극 해소해 조기에 성공할 수 있도록 기여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생명연은 지난 7월 햄스터 모델동물 실험 플랫폼 구축을 완료하고, 수요조사를 통해 산학연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 

햄스터 동물모델은 심각한 폐병변이 발생해 면역조절제에 최적화된 모델로, 코로나19 감염 수용체 단백질(ACE2)을 가지고 있으며 아미노산 서열 28개 중 4개만이 인간과 다르다. 해당 수용체가 많이 발현되는 장기인 폐와 소장을 중심으로 감염 증상이 관찰돼 코로나19 실험동물로 주목받고 있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