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6.07 17:27최종 업데이트 21.06.07 17:27

제보

메드팩토, ASCO서 대장암 임상 생존기간 15.8개월 발표…표준요법 대비 2배 이상 연장

[ASCO 2021] 백토서팁∙키트루다 병용 1b·2a 상 전체 생존기간 중앙값 최초 공개

메드팩토 CI.

메드팩토는 4~8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미국임상종양학회 연례학술대회(ASCO 2021)에서 현미부수체안정(MSS)형 대장암 환자 50명을 대상으로 한 백토서팁과 키트루다 병용 요법 임상 1b·2a상 중간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고 7일 밝혓다.

발표에 따르면 백토서팁 병용요법의 전체 생존기간 중앙값(mOS)은 15.8개월을 기록했다. 현재 표준 요법들의 mOS가 7.1개월 이하인 것에 비해 2배 이상 획기적으로 연장된 것으로, 이번 병용 요법이 MSS형 대장암 치료의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전체 생존기간(OS)은 임상 개발의 성공을 가늠할 수 있는 주요 지표 중 하나다. 메드팩토는 이번 임상에서 치료 대안이 적은 MSS형 환자군에서의 병용 요법에 대한 안전성과 유효성을 입증할 수 있는 가능성을 높였다고 평가하고 있다.

이번 임상에 참여한 환자들은 기존 치료에 실패한 전이성 MSS형 대장암 환자로, 8명이 부분 관해(PR)를 보였으며 객관적 반응률(ORR)은 16.0%를 보였다. 환자의 64%, 특히 200㎎를 투약한 환자의 94%가 3차례 이상 이전 치료에 실패한 말기 환자로 치료 옵션이 제한적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이번 데이터는 더욱 의미가 크다는 게 메드팩토 측의 설명이다.

이 임상은 키트루다에 객관적 반응률이 0%로 나타났던 환자군에서 얻은 성과로 백토서팁과 키트루다의 병용 요법이 MSS형 대장암의 신규 치료 요법이 될 수 있을지 기대된다. 현재 3차 치료 표준 요법으로 사용되는 약물들의 객관적 반응률은 5% 미만이며, 여러 부작용도 나타나고 있는 상황이다.

다른 글로벌 제약사들도 이번 ASCO 연례회의에서 MSS형 대장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병용 임상 결과를 발표했는데 이들 중에서도 메드팩토의 임상 성과가 유효성 데이터 측면에서 높은 경쟁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메드팩토 관계자는 "백토서팁 병용 요법이 기존 치료제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는 점을 확인하고 새로운 치료 대안으로서의 가능성도 검증하는 계기가 됐다"며 "특히 이번 연구 성과로 후속 임상을 위한 근거를 마련한 점도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박도영 기자 (dypark@medigatenews.com)더 건강한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