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12.08 13:54최종 업데이트 22.12.09 10:25

제보

'정신과', '마통과'도 전공의 모집 신흥 강자 떠올라…이유는?

[2023년 전공의 모집 결과] 코로나 이후 '정신과' 국민적 관심 증대 반영…'마통과' MZ세대 어필되는 '워라밸'


[메디게이트뉴스 조운 기자] 2023년 전공의 모집에서도 인기과와 기피과의 양극화 현상이 두드러졌다. 전통적인 인기과인 '피안성(피부과 안과 성형외과)', '정재영(정형외과, 재활의학과, 영상의학과)'의 인기에 더해 정신건강의학과, 마취통증의학과의 약진도 눈에 띈다.

특히 정신건강의학과는 전국 경쟁률이 1.46을 기록하는 등 기염을 토했다. 마취통증의학과 역시 전국 경쟁률이 131을 기록했다. 

정신건강의학과에 대한 선호 현상은 그간 전공을 선택하는 것을 주변에서 말릴 정도로 극심했던 정신과에 대한 편견이 사라지고, 코로나19 이후 늘어난 정신건강 문제에 대한 관심이 전공의 모집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마취통증의학과는 일찍부터 퍼진 개원가 통증클리닉에 대한 인기와 더불어 타 전공에 비해 워라밸이 보장되고, 환자를 대면하지 않는 특성이 MZ세대를 사로잡은 것으로 분석된다.

정신건강의학과 전과 다른 위상…코로나 겪으며 사회적 관심과 수요 증가 반영
 

8일 메디게이트뉴스가 전국 주요 수련병원 32곳의 2023년도 전반기 전공의 모집 결과를 분석한 결과, 전통적인 인기과로 꼽히는 '피안성', '정재영'과 더불어 정신건강의학과와 마취통증의학과에 대한 인기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정신건강의학과는 48개 병원의 총 모집 정원 97명에 142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1대1.46으로 나타났다. 특히 빅5 병원 모두 충원율이 150% 이상으로 집계돼 큰 인기를 보였다.

서울대병원은 정원 5명에 10명이 몰려 경쟁률이 1대2로, 서울아산병원은 정원 3명에 지원자 7명이 몰려 1대2.3, 삼성서울병원은 정원 4명에 지원자 6명으로 1대1.5, 가톨릭중앙의료원은 정원 5명에 지원자 10명으로 1대2, 세브란스병원은 정원 6명에 지원자 12명으로 1대2로 파악됐다.

그 외에도 건국대병원은 모집인원 2명에 5명이 몰려 경쟁률이 1대2.5였고, 경희대병원도 모집인원 2명에 4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1대2였다. 고대구로병원과 고대안산병원도 모집인원 1명에 2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1대2로 집계됐다.

정신건강의학과에 대한 인기는 지방에서도 여전했다. 경북대병원과 전남대병원, 조선대병원은 모집인원 2명에 4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1:2였고, 강원대병원과 충남대병원은 모두 2명 모집에 3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1:1.5였다.

대한신경정신의학회 백종우 법사-사회특별위원장(경희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은 이 같은 현상에 대해 "원래 정신과에 관심이 있던 사람들도 실제로 지원을 할 때는 가족과 주변 동료들의 만류로 선택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았다. 정신과에 대한 편견과 차별이 많이 줄어들어든 걸 느꼈다"고 말했다.

백 교수는 "코로나19 3년동안 정신건강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늘어났다. 지난해 처음으로 정신과를 방문한 환자가 300만명었다"라며 "그간 우리나라는 개인의 정신건강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신과를 찾는 데 벽이 있었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선진국일수록 정신 건강 문제에 대한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정신과를 찾는 비중이 늘어난다"고 했다. 이어 "정신과에 대한 사회적 인식 변화와 함께 수요가 늘어나면서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용기 있게 선택하는 전공의도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마취통증의학과도 인기 늘어…개원가 통증클리닉 인기, MZ에게 어필되는 근무환경
 

마취통증의학과는 51개 병원의 모집 정원 170명 중 223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1대1.31을 보였다. 마취통증의학과도 빅5 병원 모두 충원율이 100%를 넘어 120% 이상을 보였다.

특히 가톨릭중앙의료원은 16명 모집에 25명이 몰려 경쟁률이 1대1.6을 보였다. 서울대병원은 정원 11명에 14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1대1.3이었고, 서울아산병원은 8명 모집에 12명 지원으로 1대1.5였다. 삼성서울병원은 정원 8명에 10명이 지원해 1대1.3, 세브란스병원도 14명 모집에 17명이 지원해 1대1.2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그 외에도 경희대병원은 4명 정원에 8명이 지원하며 경쟁률이 1대2였고, 강동성심병원과 고대안산병원, 인제대 상계백병원과 중앙대병원도 2명 모집에 4명이 지원하면서 경쟁률이 1대2로 나타났다.

지방에서도 이러한 현상은 지속됐다. 경북대병원과 전남대병원은 4명 모집에 7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1대1.8이었고, 충남대병원은 4명 모집에 6명이 지원해 1대1.5의 경쟁률을 기록한데 이어 순천향대 천안병원은 2명 모집에 3명이 지원해 1대1.5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에 대해 대한마취통증의학회 전영태 홍보이사는 “최근 통증클리닉이 잘 되면서 전공의들의 관심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는 “무엇보다 전공의들이 마취통증의학과에 관심을 보이는 이유는 다른 과목에 비해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이 잘 지켜지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며 “마취통증의학과는 다른 과목에 비해 전공의 근무시간이 잘 지켜지는 편이고, 일이 끝난 후 집에서 자기만의 시간을 보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 홍보이사는 “또 한 가지를 꼽자면 마취통증의학과는 다른 과목과 달리 환자의 얼굴을 직접 대면하지 않는다는 점도 인기 요인으로 보인다. 환자를 대면하는 데서 오는 스트레스가 적다보니, 요즘 젊은 MZ세대에서 어필이 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조운 기자 (wj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