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9.28 09:32최종 업데이트 20.09.28 09:32

제보

김민석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사과 빠진 응시 의사 표현, 의대생 재시험 추진 없다"

"최대집 회장 탄핵은 안됐지만 찬성표 더 많아 의정합의 편치 않다는 것 확인"

의사총파업의 일환으로 의대생이 의사 국가시험 응시거부를 추진한 가운데, 의사들의 파업 철회와 함께 의대생들이 국시 재응시 의사를 밝혔으나 국회가 완강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민석 위원장은 28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정부가 의대생들에게 재시험 기회를 주는 것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으며, 재응시는 국민들도 탐탁지 않게 여긴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현재 의대생들이 시험에 응하겠다는 것과 어떻게 해달라는 것이 분명치 않다"면서 "특히 사과 한 마디 없이 이렇게 재응시를 요구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게 국민들의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표면적으로는 국시 재응시는 의대생과 정부 간의 관계이지만, 이는 근본적으로 법과 제도에서 예외가 허용되는 부분"이라며 "정부라는 창구를 통해 국민에게 요청하는 방식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한의사협회를 중심으로 의정 합의가 있었고 이후 의대생과 의료계, 정부의 입장 표명이 있었다. 의대생들에게 국시 재응시 기회를 주는 것에 대해 국민들이 지켜보고 있는 만큼, 큰 틀에서는 국민 여론을 존중하는 입장에서 생각해야 한다"고 거듭 여론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재응시 기회 거부 의사를 밝혔다.

한편 최대집 의협회장이 지난 27일 탄핵안이 부결된 것과 관련해 김 위원장은 "탄핵에 찬성하는 표가 더 많았던 점에서 의료계 내부에서 의정합의에 대해 편치 않다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의대생 국시 문제 등 의료계 여론을 감안해 향후 최 회장이 조금 더 세게 나올 가능성이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망했다.

#파업 # 의사 파업 # 전국의사 총파업 # 젊은의사 단체행동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