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9.27 15:06최종 업데이트 20.09.27 15:20

제보

탄핵 투표 앞둔 최대집 회장 해명 "감옥 가지 않으려 하지 않았다..협상 전권은 의협회장에게"

범투위 강제 해산 루머도 사실 아니야…의협 임원 불신임은 의료계 상처로 남을 수도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이 회장 탄핵안 의결을 앞두고 범투위 해산과 구속되는 것을 두려워했다는 일부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앞서 대한전공의협의회 서연주 부회장은 본지를 통해 최대집 회장에 대한 각종 의혹을 제기했다. [관련기사="서둘러 파업을 끝내려던 의협, 감옥에 갈까 걱정하던 최대집 회장...의협 이대로라면 투쟁도, 협상도 안돼"]

최 회장은 27일 오후2시 스위스그랜드호텔 서울컨벤션홀 4층에서 이뤄진 의협대의원회 회장 불신임 안건을 앞두고 이 같이 밝혔다. 

최 회장은 이날 "감옥을 가기로 각오하고 공약했으나 이를 어겼다는 의혹에 대해 반박하고 싶다. 파업 과정에서 가족들에게 구속을 피하기 어렵다고 양해를 구하는 등 개인적 희생에 전혀 망설임이 없었다"며 "조사가 진행되면서 여러 고발도 당한 상태다. 회장으로서 개인적 책임을 회피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최 회장은 "회원들에게 참여를 강요하는 행위도 공정거래법 위반 소지가 있고 강제적 분위기보다 자발적으로 이뤄지는 파업이 바람직하다고 봤다"며 "그럼에도 그 과정에서 소외되고 상처받은 젊은의사들에게 거듭 사죄한다. 이 자리에서 정식으로 다시 한번 사과한다"고 전했다. 

최 회장은 자신이 일방적으로 범의료계 투쟁위원회를 해산하려고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회의를 통해 충분한 논의가 이뤄졌고 결론적으로 범투위를 더 강하고 큰 조직으로 발전시키기로 했다. 또한 젊은의사들을 포함해 신뢰를 받는 새로운 위원장도 선출할 예정"이라며 "범투위는 더 이상 투쟁만을 위한 조직이 아니라 향후 협상과 정책의 실무를 포괄하는 조직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범투위에서 의료4대악 정책에 대한 합의와 이행 등을 책임지고 의협 회장은 아직 해결되지 않은 의대생 국시 문제 등을 해결하고 향후 각종 의료 현안에 대응하면서 권익보호와 화합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며 "사안 해결과정에서 미숙한 부분에 상처받은 분들이 다시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솔선수범하겠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의협 임원에 대한 불신임 안에 대해서도 "협상에 대한 전권은 회장에게 있다. 의협 이사들은 회장의 지시에 따르기만 했다"며 "임원들에 대한 불신임과 개인적 불명예가 있어서는 안 된다. 최전선에서 일하는 이들이 욕되게 하는 것은 의사 공통체에 심각한 상처를 낼 수 있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한편, 최 회장 불신임안의 투표에 참여한 대의원은 재적대의원 242명의 3분의 2 이상인 203명이다. 이 중 3분의 2 이상인 136명 이상이 찬성하면 불신임안이 가결된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4차 산업혁명시대, 기자(記者)의 '올바른 역할'을 고민하고 '가치있는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