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8.05 10:18최종 업데이트 22.08.05 10:18

제보

주예찬 후보 소병철 의원 사무소 앞 1인 시위…"공공의대=저질의사 양산"

공공의대 설치는 곧 국민 건강 위협과 직결돼…의대정원확대 정책도 전면 백지화돼야

대전협 회장 선거에 출마한 주예찬 후보가 공공의대 설립에 반대하며 더불어민주당 소병철 의원 지역 사무소를 찾아 1인 시위를 벌였다.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제26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에 출마한 기호 1번 주예찬 후보가 공공의대 설립에 반대하며 1인 시위를 펼쳤다. 

이를 위해 주 후보는 최근 순천에 지역구를 둔 더불어민주당 소병철 의원 국회의원 사무소를 찾았다. 

앞서 소 의원은 지난 1일 전라남도 의대 설치와 공공의료인 양성을 위한 특별법을 발의했다. 법안은 150명 범위에서 전라도 동부와 서부권에 공동교육을 할 수 있는 의대를 설치하고 10년간 지역에서 의무복무를 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주 후보는 "소병철 의원은 재선을 위해서 도민 건강은 안중에도 없는 것 같다"며 "국민건강을 위협하는 공공의대 설치와 저질의사 양산을 결사반대한다"고 밝혔다. 

주 후보는 의대정원 확대 등 정부 정책 방향성에 대해선 의정협의체를 통해 원점에서 다시 논의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는 "의정협의체 논의의 전제 조건은 합의문에도 나와 있듯이 '코로나19 안정화 이후'에 논의돼야 한다. 따라서 의정협의체 논의가 시작된다면 우선 코로나19 안정화의 기준부터 확실하게 정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정부의 일방적인 안정화 기준은 납득할 수 없고 의료계 자체적인 코로나19 안정화의 기준을 정해 정부가 이를 따르도록 해야 한다"며 "의대정원 확대 정책은 절대로 수용할 수 없는 정책이므로, 해당 정책의 백지화 말고는 다른 출구 전략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