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3.17 08:27최종 업데이트 20.03.17 08:27

제보

매출 1조 제약기업은 8곳...콜마·유한·녹십자·광동·셀트리온·한미·대웅·종근당

콜마는 화장품 매출이 절반이라 유한이 사실상 1위...셀트리온·종근당 첫 입성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서민지 기자]  지난해 매출 1조원을 넘는 제약바이오기업은 8곳, 제약유통기업은 2곳으로 나타났다.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우선 제약바이오기억 중 가장 높은 매출액을 기록한 곳은 한국콜마다. 전년대비 13.5% 증가한 1조 5407억 2062만원으로 영억이익은 1178억 1004만원, 당기순이익은 336억 3799만원을 기록했다.

다만 한국콜마의 경우 화장품의 비중이 절반에 달하기 때문에 매출 2위인 유한양행이 사실상 제약바이오업계의 1위로 볼 수 있다.

유한양행은 매출액이 전년대비 -2.5% 감소한 1조 4803억 5360만원을 기록했다. 지배회사 품목에 대한 약가인하와 종속회사의 매출 감소, 연구개발(R&D) 비용과 판매비 증가 등에 따른 것으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도 모두 전년대비 각각 -75%, -37.2% 감소한 125억 3575만원, 366억 1232만원을 기록했다.

녹십자는 자회사 사업 확장으로 매출액이 전년대비 2.6% 오른 1조 3697억 972만원에 달해 3위를 기록했지만, 영업이익은 -19.7% 감소한 4025억 454만원, 당기순이익은 -112억 8740만원으로 적자전환했다. 이는 영업외 수익에서 주식평가 손실과 일시적인 비경상적 손익효과에 따른 것이라고 사측은 설명했다.
 

광동제약은 종속회사를 포함한 당사 연결기준 2019년 매출액이 1조 2382억 5469만원으로 전년동기 보다 약 4.92%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418억 323만원, 당기순이익은 226억 5580만원을 기록했다.

한미약품의 지난해 연결포괄손익계산서에 따르면 매출액은 1조 1136억 4978만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은 1038억 7784만원, 당기순이익은 638억 6724만원을 기록해 전년대비 각각  24.3%와 87% 증가한 수치다. 

대웅제약은 지난해 갖은 풍파를 겪었지만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대비 8.0% 오른 1조 1134억 2592만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은 무려 81.9% 상승한 446억 8709만원으로, 2018년 적자였던 당기순이익이 288억 6560만원 흑자로 돌아섰다. 

별도기준 매출 역시 전년대비 6.5% 증가한 1조 52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도 2.2% 증가한 314억원에 달했다.

셀트리온과 종근당은 이번에 처음으로 매출 1조 클럽에 입성했다.

셀트리온은 지난해 매출액이 전년대비 14.9% 증가한 1조 1284억 6000만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은 3780억 5900만원, 순이익은 2979억 6900만원을 기록했다.

이는 자회사인 셀트리온제약이 고덱스 및 바이오시밀러 등의 매출 증가로 흑자전환한 것은 물론, 영업이익 증가와 세액공제 효과 등으로 수익구조가 개선된 데 따른 것이다.

또한 셀트리온의 피하주사제형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램시마SC 유럽 승인에 따른 공급 개시, 항암제 바이오시밀러인 트룩시마 및 허쥬마의 미국 출시에 따른 제품 공급이 확대됐기 때문이다.

종근당 연결손익계산서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은 1조 783억 3800만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소폭 감소한 745억 7600만원, 당기순이익은 27% 증가한 529억 7500만원을 기록했다.

한편 제약유통기업(도매업계) 중에서는 연 1조원 매출을 돌파하는 기업은 지오영그룹과 백제약품 두 곳이다. 공교롭게도 이 두 곳은 최근 공적 마스크를 유통하는 기업으로 선정되면서 이름이 많이 알려졌다.

그러나 지오영과 백제약품은 이미 제약업계에서는 유명한 기업이다.

우선 지오영은 지오영, 지오영네트웍스, 청십자약품, 대전지오영, 호남지오영, 경남청십자약품, 선우팜, 강원지오영, 제주지오영, 성창약품, 남산약품 등 11개 계열사로 구성된 컨소시움 형태의 기업이다.

지오영은 직거래하는 약국만 국내 전체 약국의 60%에 달하는 1만 4000여개며, 공적 마스크 유통사로 선정되면서 1만 7000여개로 확대된 상황이다. 2019년 기준으로 전체 매출이 3조 3703억원에 달하며 단일기업으로도 1조 5767억원이다.

지오영은 지난 2002년 5월 엑손팜으로 시작해 2002년 6월 사명을 변경했다. 지난해에는 글로벌 사모펀드(PEF) 블랙스톤 그룹이 지오영 지분 약 46%를 1조 1000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조선혜 지오영 회장이 23.6%를 보유해 블랙스톤 다음으로 많은 지분을 갖고 있다. 조 회장은 숙명여대 약대 출신으로 제약유통업계에서 10여년 넘게 활동했으며, 한국의약품유통협회장을 역임한 바 있다.

제약유통업계 2위인 백제약품은 주식회사 형태로 백제약품과 백제에치칼, 초당약품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지오영보다 50년 먼저인 70여년 전에 설립된 기업이다. 

유통업체인 백제약품과 백제에치칼 등이 전국 1만여곳의 약국과 병의원에 의약품을 공급하고 있으며, 백제약품은 지난해 기준으로 1조 3032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