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11.04 09:48최종 업데이트 21.11.04 09:49

제보

지아이이노베이션, 성장성→유니콘 특례 상장 기술평가 통과

내년초 목표 상장 추진…우선심사제도 이용 차세대 면역항암제 GI-104 국내 특허 취득


지아이이노베이션은 코스닥 상장을 위해 성장성 이 아닌 시장평가 우수기업 특례 상장(유니콘 트랙)으로 선회해 기술평가를 통과했다고 4일 밝혔다. 

유니콘 특례 상장은 한국거래소가 시장평가 우수기업의 기술평가 절차를 간소화하기 위해 지난 4월 신설한 상장 요건으로, 코스닥시장에서 시가총액 5000억원 이상으로 예상되는 기업은 평가기관 한 곳에서만 'A' 이상을 받으면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 청구자격을 획득할 수 있다. 

앞서 성장성 특례상장을 추진하며 전문평가기관 3곳의 기술평가에서 모두 ‘A’를 획득한 지아이이이노베이션은 성공적인 IPO(기업공개)를 위해 주관사 등 내부 논의를 거쳐 이 같이 트랙을 전환, 무난히 기술평가를 통과해 내년 초 목표로 상장을 추진할 방침이다.

고영준 지아이이노베이션 전무는 "이번 기술평가를 통해 당사의 바이오신약 개발 역량을 또다시 입증했다"며 "IPO 이후에도 성장 모멘텀을 유지할 수 있도록 특허를 취득한 차세대 면역항암제를 비롯 후속 파이프라인 연구개발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홍준호 지아이이노베이션 대표는 "새롭게 마련된 유니콘 트랙상장을 통해 빠른 시간안에 상장이 가능할 것"이라며 "코스닥 상장 절차 진행과 함께 GI-101, GI-301 국내외 임상시험에 힘써 추가 기술이전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아이이노베이션은 차세대 면역항암제 파이프라인 GI-104에 대한 국내 특허를 취득했다. 이는 자사 디스커버리팀이 이중항체 플랫폼 GI-SMARTab을 적용해 발굴한 물질로 항LAG3항체+면역증강제로 구성돼 있다.

해당 특허의 발명자인 장명호 지아이이노베이션 의장은 "항LAG3 항체를 이용한 융합단백질 특허인 GI-104는 서열이 아닌 조합으로 폭넓은 권리 범위를 확보했다"면서 "당사 주요 파이프라인인 면역항암제 GI-101에 이어 추가 면역항암제 기술이전도 추진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6월 지아이이노베이션은 특허청으로부터 직무발명보상 우수기업으로 인정받아 이에 대한 인센티브로 특허 우선심사 대상 자격을 부여 받았다. 이 같은 혜택을 통해 GI-104에 대한 특허 출원이 4개월이 경과되지 않은 시점에 최종 특허등록을 받았으며, 후속 파이프라인에 대해서도 우선심사제도를 이용해 전임상 단계에서 기술이전 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전략을 취하고 있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