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의사 / 의료인

    • 뉴스구독
    • 제보하기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의협 "복지부, 진찰료 30% 인상·처방료 부활 거부 회신…파업 등 강력 투쟁 불사하겠다"

    "대통령 적정수가 보장 약속 위배…직역단체장 긴급 확대연석회의 개최"

    기사입력시간 19.02.01 19:28 | 최종 업데이트 19.02.02 06:26

    ▲9일 용산 의협임시회관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의 신년 기자회견.

    대한의사협회는 1일 "보건복지부가 문재인 대통령이 밝힌 적정수가 보장 약속을 정면으로 위배한데 대해 13만 회원을 대표해 강력한 유감의 뜻을 표명한다. 파업 등을 포함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의협에 따르면 의협이 지난달 4일 수가 적정화 이행방안으로 제안한 진찰료 30% 인상과 처방료 신설과 관련, 복지부는 이날 회신을 통해 기존의 원론적인 입장만 되풀이하고 사실상 수용불가 입장을 밝혔다.
     
    의협은 “복지부의 이번 답변은 저수가 체제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건강과 환자의 안전을 위해 일선 의료현장에서 최선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해 온 회원들의 열망을 철저하게 무시한 처사다. 환자가 최선의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의료환경을 만들 수 있는 기회를 외면하는 무책임한 일”이라고 했다.
     
    의협은 “복지부에 강력한 유감을 표명하며, 조속한 시일 내에 전국 시도의사회장을 비롯한 전 직역단체장들이 참여하는 긴급 확대연석회의를 개최하겠다. 향후 파업을 포함한 강력한 투쟁방향을 선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의협은 “대통령의 약속도 저버리고 국민건강을 도외시하는 보건복지부의 행태로 인해 의정관계는 파국을 맞을 수 밖에 없다. .대한민국 의료 파탄에 따른 모든 책임은 보건복지부에 있다”고 강조했다. 

    의협 박종혁 대변인은 “대통령이 밝혔던 대로 적정수가 보장이 국민건강을 위한 신뢰의 시작이었다. 하지만 복지부의 답변은 국민건강을 신경쓰지 않겠다는 것이자 대한민국 의료가 파탄으로 가겠다는 것이다. 정부의 경솔한 대답이다"라며 "의료의 현실을 분명히 알고 순리대로 의료계와의 신뢰를 보였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구독하기 제보하기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임솔 (sim@medigatenews.com)

    제보, 문의는 부담없이 카톡 solplus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