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17.11.30 10:49최종 업데이트 17.11.30 10:49

제보

'일차의료 강화 통한 전달체계 재정립' 논의한다

보장성 강화 정책의 성공적으로 이행하기 위한 해답

2일, 제3차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와 의료체계 혁신 정책포럼 개최

이미지: 한국보건의료연구원 포럼 포스터 발췌 


[메디게이트뉴스 이지원 기자]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의 성공적 이행을 위한 필수 개선사항으로 꼽히는 '일차의료 강화를 통한 전달체계 정립'에 대해 각계 전문가들이 모여 공개 토론하는 장이 열린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은 오는 2일 강남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제3차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와 의료체계 혁신 정책포럼'을 개최하며, 일차의료의 역량 강화 및 의료자원의 효율적 활용 대책을 논의한다. 

이번 포럼에서는 의료계, 보건의료전문가, 정부·유관기관 관계자 등 다양한 전문가들이 모여 ▲일차의료 재정립 및 활성화를 위한 모형 개발 ▲만성질환의 지속적·통합적 관리체계 ▲협진체계 활성화 방안 ▲ 의료서비스 질 평가제도 개선 등에 대해 논의한다. 

건국대 의대 이건세 교수를 좌장으로  서울대 의대 조비룡 교수가 '일차의료 강화와 질 향상 방안'을, 서울대 김윤 교수가 '의료전달체계 및 수가구조 개편'에 대해 각각 발제에 나선다.

패널토론에는 연대 보건대학원 김태현 교수, 영남의대 이경수 교수, 인제대 보건대학원 이기효 교수, 가천의대 임준 교수와 울산의대 조민우 교수,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신현웅 연구위원이 전문가로 참석한다. 또한, 복지부 보건의료정책과 장영진 서기관, 이상진 건강정책과장, 질병관리본부 이강희 만성질환예방과장이 패널로 참여하며, 의료계에서는 대한의사협회 조현호 의무이사, 한국일차보건의료학회 고병수 회장이, 시민단체에서는 C&I소비자연구소 조윤미 대표가 패널로 참여한다.

이영성 원장은 "인구 고령화, 만성질환의 증가 등으로 의료 이용이 증가하는 만큼 일차의료의 역할이 점차 중요해지고 있다"면서 "이번 포럼을 계기로 의료현장 및 정책입안자 등 이해관계자가 소통해 일차의료 활성화를 위한 거버넌스 구축과 의료전달체계 재정립을 설계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일차의료 강화를 통한 전달체계 정립 # 제3차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와 의료체계 혁신 정책포럼 # 한국보건의료연구원 # 이영성

이지원 기자 (jwlee@medigatenews.com)새로 시작합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