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제약 / 바이오

    • 뉴스구독
    • 인쇄
    • 스크랩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바이오 인공장기의 미래, 시민에게 묻다

    과기부 기술영향평가 대국민 공개 토론회 개최

    기사입력시간 17.11.14 15:03 | 최종 업데이트 17.11.14 15:03


    [메디게이트뉴스 박도영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3일 한국과학창의재단 창의스카이라운지에서 '2017년 기술영향평가 공개 토론회'를 열었다.

    과기정통부는 매년 기술적․경제적․사회적 파급효과가 큰 미래 신기술을 선정해 사회 전반에 미치는 영향을 사전에 평가하고,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기술영향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올해는 평균 수명이 늘어나고 건강한 삶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커지면서, 사회적 관심도가 높은 '바이오 인공장기 기술'에 대해 전문가와 시민이 함께 영향평가를 실시했다.

    특히 올해는 대상기술 선정부터 평가결과 도출까지 일반 국민과 시민단체 참여를 확대해 국민과 소통하고, 다양한 사회 구성원의 생각을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

    이번 토론회는 과기정통부 강건기 성과평가정책국장,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임기철 원장, 일반 시민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술영향평가 제도 소개 ▲바이오인공장기 기술강연 ▲평가결과(안) 발표 및 패널토론 순으로 이뤄졌다.

    패널 토론에서는 기술영향평가위원장으로 활동한 이영식 교수를 비롯해, 기술영향평가에 참여한 전문가 및 시민포럼 대표 등 7인이 패널로 나서 바이오 인공장기 기술의 파급효과 및 대응방안 등에 대해 열띤 토론을 이어갔다.

    과기정통부 임대식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과학기술의 사회적 영향이 증대하고 있기 때문에, 미래 신기술에 대한 대국민 사회적 수용성제고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논의된 토론내용 등을 반영해 '2017년도 기술영향평가 결과(안)'을 마련하고, 12월 중 국가과학기술심의회에 보고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오탈자신고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박도영 (dypark@medigatenews.com)

    더 건강한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