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의사 / 의료인

    • 뉴스구독
    • 제보하기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목포시의원들, 보건소 간호사 불러 무료 독감 예방백신"…소청과의사회, 검찰 고발

    임현택 회장 "서대문구에 이어…어린이, 임산부, 어르신 등을 위한 국민 혈세로 황제예방접종"

    기사입력시간 19.11.18 10:08 | 최종 업데이트 19.11.18 10:45

    사진=소아청소년과의사회 임현택 회장. 

    [메디게이트뉴스 임솔 기자]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최근 '황제예방접종' 파문을 일으킨 전남 목포시 시의원들 및 목포시 보건소장과 간호사에 대해 의료법 위반 및 업무상배임 등의 혐의로 18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고발의 배경은 목포시의회 기획복지위원회 소속 시의원들이 최근 목포시 보건소 소속 간호사를 목포시의회 의원실로 불러 어린이, 임산부, 어르신, 취약계층을 위해 국민혈세를 들여 구입한 국가재산인 독감 예방백신을 공짜로 맞은 사건이다. 

    해당 백신은 정부가 국가재정을 동원해 구입한 백신인데, 목포시 보건소는 어린이, 임산부, 만 65세 이상 어르신들과 취약계층 등에 대한 무료접종을 실시하고 있다.
     
    이번 고발을 진행한 소청과의사회 임현택 회장은 “국민 혈세를 들여 구입한 백신은 어린이, 임산부, 어르신, 취약계층 등에게 돌아가야 한다. 그런데 목포시 의회 민주당 의원들이 국가재산을 도둑질해 오로지 자신들의 건강상의 이익을 위해, 그것도 국민을 위해 봉사하는 게 임무인 보건소 공무원을 마치 자신의 하인처럼 사적으로 동원했다”고 지적했다. 

    임 회장은 “마치 전근대 시대에 지방 토호들이 지방관아 아전들과 협잡해 일말의 양심도 없이 국가재산을 훔치고 부당이익을 얻었던 것과 다름 없다”고 비판했다. 
     
    임 회장은 "해당 민주당 시의원들은 부끄러움을 알고 오늘 당장 사퇴하고 국민들 앞에 사과하고 법의 심판을 받는 게 마땅하다. 이런 함량 미달의 도둑질이나 일삼는 자들을 공천하고 감독조차 제대로 하지 못한 민주당 지도부 또한, 이 철면피한 작태에 대해 분명하게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 회장은 "목포시 보건소장과 간호사 역시 시의원의 비위를 맞추기 위해 국민의 건강을 위해 봉사 해야하는 소임을 저버리고 국가재산에 맘대로 손대 뇌물이나 다름없는 급부를 정치인들에게 일말의 죄의식 없이 제공했다. 이들 역시 책임을 통감하고 자신들이 저지른 죄에 따른 처벌을 달게 받아야 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서울 서대문구의회에서도 이와 유사한 사건이 있었다. 임 회장은  "지난 15일자로 서울 서대문구의회 황제예방 접종 사건에 대한 보도가 있었다. 불법 행위에 가담한 민주당 구의원 9명, 한국당 구의원 4명과 보건소장에 대해서도 준비되는 대로 최대한 빨리 고발하고 해당 정당 대표의 책임 있는 자세와 문제의원들에 대한 일벌백계를 요구하겠다"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임 회장은 "수사당국은 수사과정에서 털 끝만큼의 의혹도 남겨서는 안 되고 사건 은폐시도에 대해서도 철저히 밝혀야 된다“라며 ”소청과의사회는 어린이와 임산부 어르신 취약계층 등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어떠한 불합리한 일에도 그가 누구든 어떤 권력을 가지고 있든 건강 전문가로서 적극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구독하기 제보하기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임솔 (sim@medigatenews.com)

    제보, 문의는 부담없이 카톡 solplus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