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12.23 15:32최종 업데이트 20.12.23 15:32

제보

제넨바이오, 이종각막이식 유효성 입증한 첫 연구결과 발표

이종각막이식 받은 영장류서 168일 간 유효성 입증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제넨바이오가 삼성서울병원 정태영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진행한 이종각막이식 비임상시험에서 성공적인 결과를 도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비임상시험은 돼지 각막을 영장류에 이식해 그 유효성을 확인한 연구로 제넨바이오는 첫 발표한 연구결과부터 성공적인 결과를 보이며 회사가 보유한 기술적 역량을 입증했다.

이번 비임상시험은 형질전환이 되지 않은 미니돼지에서 추출한 각막을 면역억제 프로토콜을 사용해 원숭이에게 전층이식한 연구다. 이식 후 168일간 기록된 연구결과에 따르면 각막은 손상되거나 혼탁해지지 않은 깨끗한 상태를 유지하며 유효성을 입증했다.

제넨바이오는 이번 비임상시험 결과를 시작으로 현재 개발중인 형질전환 돼지를 활용해 이종각막의 면역거부반응을 줄이고 더 안전한 수준의 면역억제 프로토콜을 접목시켜 본격적인 임상진입을 위한 비임상시험을 준비할 계획이다.

IXA(Internation Xenotransplantation Association, 세계이종이식학회)의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이종각막을 사람에게 이식하는 임상시험에 진입하기 위해서는 원숭이를 통한 성공적인 비임상시험 결과로 먼저 입증해야 한다.

각막을 포함한 신경계는 사람과 원숭이 간 유전자 상동성이 95% 이상이기 때문에, 성공적인 비임상시험 결과는 사람을 대상으로 하는 임상시험에서도 긍정적인 결과를 도출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제넨바이오 김성주 대표는 "제넨바이오의 탄탄한 연구 인프라에 삼성서울병원 정태영 교수 연구팀이 보유한 풍부한 각막이식 전문성이 더해져 이종각막이식에 대한 유효성을 입증할 수 있었다"며 "이번 비임상시험은 임상의가 직접 참여해 실제 사람에게 적용되는 최신 각막이식 경향까지 반영해 활용 가능성이 높게 설계되었기 때문에 당사가 제품 상용화를 준비하고 있는 이종각막이식에 대한 현실화가 한층 더 가까워졌다고 평가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박도영 기자 (dypark@medigatenews.com)더 건강한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