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3.02 14:52최종 업데이트 21.03.02 14:52

제보

감염학회 "보건의료 종사자들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 동참해달라"

"환자들과 보건의료체계 지키기 위해 필수적...백신 안전성 확인됐고 이상반응도 다른 백신과 유사 수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한감염학회 성인예방접종위원회(위원회)는 3일 현재 사용이 허가된 코로나19 백신은 접종을 권고할 수준의 안전성이 확인됐다는 내용의 내용의 코로나19 백신 권고문을 발표했다. 특히 보건의료 종사자들의 접종 참여가 매우 중요하며 우선적으로 백신 접종에 동참해줄 것을 촉구했다. 

위원회는 "현재 사용이 허가된 코로나19 백신은 모두 기준을 충족하는 유효성이 확인됐다. 각 백신의 임상연구는 전문가들의 합의를 통해 제시된 평가기준을 바탕으로 설계됐다. 현재까지 보고된 연구 결과는 모두 이 기준을 충족한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각 백신의 임상연구를 통해 확인된 예방 효과 수치에는 차이가 있다. 그러나 이는 백신을 서로 직접 비교한 연구가 아니며 백신의 특성뿐만 임상연구의 디자인, 피험자 숫자, 연구가 진행된 지역과 시기에 따른 차이가 반영된 것이다. 따라서 이 수치를 단순히 직접 비교해 백신의 우열을 판단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위원회는 "현재 사용이 허가된 코로나19 백신은 접종을 권고할 수준의 안전성이 확인됐다. 각 백신의 임상연구에 포함된 피험자수는 최소 2만 명 이상이다. 이는 우리가 이미 임상에서 안전하게 사용하고 있는 다양한 백신의 임상연구와 비교해 볼 때 동등하거나 더 큰 규모“라고 했다. 

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8일 영국에서 코로나19 백신이 처음 시작된 이래로 현재까지 전 세계 100여 국에서 1억3000만 명 이상이 코로나19 백신을 1회 이상 접종받았다. 임상연구와 실제 여러 국가의 접종 사업 진행 중 일부 이상반응 발생이 보고되고 있으나 이는 기존에 우리가 사용해 오던 백신의 이상반응 발생 수준과 유사한 수준이다.

위원회는 현재 우리가 사용할 수 있는 백신을 최대한 적극적으로 사용해 코로나19에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가장 먼저 접종이 진행되고 있는 보건의료 종사자들의 참여가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위원회는 "보건의료 종사자 여러분 자신을 위해 코로나19 백신에 동참해 달라. 의료기관, 장기요양시설과 같은 곳은 환자 유입 위험이 높은 곳이다. 따라서 본인도 모르게 코로나19 환자에게 노출될 위험이 있다. 국내외 여러 연구에서도 의료기관 종사자는 일반 인구에 비해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매우 높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환자들과 보건의료체계를 지키기 위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동참해 달라. 의료기관이나 장기요양시설에 코로나19 환자가 유입되는 경우 다수의 환자가 발생할뿐만 아니라 중증 환자, 사망자 등 매우 큰 피해가 발생한다. 우리나라를 포함해 전 세계적으로 고령자와 보건의료 종사자에 대한 백신 접종이 가장 먼저 진행된 것은 중증이나 사망으로 진행할 위험을 낮추고 보건의료체계를 유지하는 것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의 가장 우선적인 목표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돼야 향후 장기예방효과와 변이 바이러스 출현 등을 고려한 차기 접종계획 수립도 가능하다. 부디 보건의료 종사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로 우리가 코로나19로부터 자유로워지는 세상에 더 다가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