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7.29 19:22최종 업데이트 20.07.29 19:22

제보

경기침체에도 상반기 제약산업 성장세 뚜렷..K-방역품목 수출 27% ↑

보건산업 고용도 3.2% 증가..상장기업 280개사·10.7조 매출 기록

[메디게이트뉴스 서민지 기자]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여파로 인한 전세계 경기침체에도 국내 보건의료산업이 견조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매출이 증대되면서 연구개발비 등 미래먹거리를 위한 투자도 확대되는 추세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2020년 상반기 보건산업 수출·일자리·경영성과 등 주요 실적 동향을 발표했다.

이번 2020년 상반기 보건산업의 수출, 일자리, 경영성과 등의 실적은 관세청(수출), 고용정보원DB(일자리), 금감원 전자공시시스템(경영성과)의 최신 데이터를 토대로 분석한 것이다.


데이터 분석 결과 2020년 상반기까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전세계 확산에 따른 대외 여건 악화에도 불구하고 국내 보건산업은 ’K-방역‘ 모범국으로 평가받는 등 신성장 수출 산업으로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2020년 상반기 보건산업 수출액은 총 96억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26.7% 증가했다.

분야별로는 의약품 38억 달러(+52.5%), 화장품 34억 달러(+9.4%), 의료기기 23억 달러(+21.5%)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보건산업분야 중 의약품이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으며, 특히 소독제 수출이 크게(전년 동기 대비 6687% 증가) 늘었다. 

전체 소독제 수출 중 코로나19가 지속적으로 확산되는 미국으로의 수출이 52.1%(1억 2000만 달러)로 가장 많았으며, 일본 25.6%(5824만 달러), 중국 5.4%(12.7만 달러) 순으로 많았다.

의료기기 역시 진단기기 등의 수요 확대로 전년동기대비 21.5% 증가했다. 지난 3월부터 큰 폭으로 증가하는 진단제품은 미국, 브라질, 인도, 이탈리아 등 173개국으로 총 7억 3000만 달러 수출했다.

보건산업분야의 수출 확대로 전체 산업군별 수출 순위 6위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4단계 상승한 수치다.


보건의료산업 확장세에 따라 종사자 수 역시 증가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보건산업 총 종사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2만 9000명(+3.2%) 증가한 93만 1000명으로, 분야별로는 의약품 7만 4000명(+4.2%), 의료기기 5만 2000명(+2.9%), 화장품 3만 7000명(+1.7%), 의료서비스 76만 8000명(+3.2%)으로 나타났다.

진흥원 측은 "국내 보건산업이 점차 내수 탈피, 선진시장 진출 가속화, 수출국 다변화 등 질적·양적 성장을 통해 수출 유망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면서 "특히 의약품산업의 경우 국내 개발 신약의 글로벌 시장 출시, 해외 기술이전 확대 등으로 고부가가치 창출하고 있으며, 특히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유럽 및 미국에서 퍼스트 바이오시밀러를 획득하며 시장을 선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같은 긍정적 성과로 인해 미래먹거리에 대한 투자도 확대되고 있다.

2020년 1분기 보건산업(제약·의료기기·화장품) 상장기업은 280개사이며, 매출액 합계액은 총 10조 7000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조 1000억원(11.0%) 증가했다.

분야별 매출 증가율은 보면, 제약산업이 전년 동기 대비 20.5%, 의료기기산업이 28.5% 상승했다.

영업이익은 총 1조 1000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000억원 증가했으며, 영업이익률 또한 제약 8.4%, 의료기기 13.0%, 화장품 13.0% 등 평균 10.4%로 1.2%p 증가했다.  

올해 1분기 연구개발비는 총 8000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31.0% 증가했다. 특히 제약산업의 엽구개발비 증가율이 41.5%로 다른 보건산업대비 높게 나타났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권덕철 원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글로벌 경제 및 공급망의 불확실성이 증대됨에도 불구하고, 국내 보건산업은 금년 상반기까지 수출, 일자리, 경영실적 등 타산업 대비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국내 보건산업이 D.N.A 생태계 강화, 비대면·디지털 전환 등 한국판 뉴딜을 가속화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제적으로 대비해 미래 신산업으로 선점하기 위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