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7.21 12:55최종 업데이트 22.07.21 12:55

제보

HK이노엔 신규 적응증·저용량 제품 추가…"위식도역류질환 대표 치료제 지위 공고"

"용량, 제형 다변화로 처방 영역 지속 확대 중"


케이캡(K-CAB) 5번째 적응증을 받은 데 이어 저용량 제제(케이캡정25mg)에 대한 허가까지 획득하면서, 위식도역류질환시장 진출 범위를 더욱 넓혔다.

HK이노엔(HK inno.N)은 21일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성분명 테고프라잔)이 ‘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 치료 후 유지요법’에 대해 신규 허가를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적응증 허가를 통해 케이캡의 적응증은 ▲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 ▲비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 ▲위궤양 ▲헬리코박터파일로리 제균을 위한 항생제 병용요법 ▲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 치료 후 유지요법 등 총 5가지가 됐다. 

케이캡은 국내에 허가된 동일 P-CAB(P-캡)계열의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중 가장 많은 적응증을 보유했다. 

또한 기존 50mg에 이어 용량을 절반으로 낮춘 25mg 제품 '케이캡정25mg'의 허가도 함께 획득했다.

저용량 제품은 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 치료 후 유지요법에 사용될 예정으로, 질환의 치료부터 효과 유지까지 전 단계에 걸쳐 케이캡을 사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케이캡은 현재 50mg 용량의 케이캡정, 물 없이 입에서 녹는 케이캡 구강붕해정으로 출시돼있다. 이번에 새롭게 허가를 받은 저용량 제품인 케이캡정 25mg은 건강보험적용 절차를 거친 후 내년 초 출시될 예정이다.

HK이노엔 관계자는 "최근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트렌드가 기존 PPI에서 P-CAB계열로 빠르게 변화하는 가운데, 케이캡은 대표적인 P-CAB계열 신약으로써 빠른 약효 발현, 우수한 약효 지속성 등의 장점으로 치료 트렌드를 바꾸고 있다"면서 "▲다양한 용량, ▲적응증 확대, ▲제형 다변화 등으로 케이캡의 처방 범위는 더욱 넓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케이캡은 새로운 계열(P-CAB)의 위식도역류질환 신약으로, 기존 약물 대비 약효가 나타나는 시간이 빠르고 지속성이 우수하며 식전 식후에 상관없이 복용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지난해 국내에서 처음으로 원외처방실적 1000억원을 돌파하며 2년 연속 국내 소화성 궤양용제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올해는 상반기 누적 606억원의 원외처방실적을 기록, 전년 동기대비 21% 성장하며 빠르게 시장 점유율을 높여나가고 있다.

한편 HK이노엔이 ‘유지요법’과 관련해 케이캡정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평가한 결과, 최대 6개월 간 케이캡정을 복용한 경우 내시경 상 미란 뿐만 아니라 가슴쓰림 및 위산역류 등 위식도역류질환의 주요 증상의 치료 효과가 유지되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중등도 이상 환자의 유지요법에서 대조군인 PPI 투여 환자 대비 우월한 효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안전성 평가에서도 케이캡정은 대조군 대비 약물이상반응의 발현율이 유의적으로 낮았고, 위산분비를 촉진하는 호르몬인 ‘가스트린’의 상승이나 영양 결핍의 우려 없이 장기간 안전하게 투여 가능한 것으로 평가됐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