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10.22 13:33최종 업데이트 20.10.22 13:44

제보

4가백신으로 전환 후 사망자 급증...약물상호작용 확인 안 된 제품도 유통중

[2020국감] 전봉민 의원 "질병관리청 부작용 고지 제대로 안 해"...정은경 청장 "모든 약은 부작용 발생 가능"

 사진 = 국회의사중계시스템 갈무리.

[메디게이트뉴스 서민지 기자] 최근 인플루엔자 백신(독감백신) 예방접종 이후 사망한 사람이 전년대비 크게 증가하면서, 전면 4가백신으로 교체한 데 따른 부작용이 아니냐는 의문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민의힘 전봉민 의원은 22일 피감기관 종합감사에서 이 같이 의혹을 제기하고, 질병관리청이 제대로 부작용에 대한 고지를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전 의원은 "지난해 국가예방접종사업(NIP)는 3가백신만 시행됐고, 민간 유료백신에서 일부 4가백신이 사용됐다"면서 "올해 NIP 무료접종을 비롯 유통되는 모든 독감백신을 바이러스가 1개 더 추가된 4가백신으로 교체했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2가보다 3가, 3가보다 4가백신일수록 이상반응 발생 가능성이 많은 게 보편적"이라며 "문제는 이번에 신성약품 상온노출 운송 사건과 한국백신의 백색입자 발견 등으로 백신 일정이 늦어지면서, 이부분에 대한 대국민 고지가 소홀했고 예진표 작성도 어려워지고 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질병관리청이 제대로 4가백신들 제품의 주의사항을 확인하고, 정확하게 안내했는지 의문"이라며 "종감 전까지 독감백신 사망자로부터 받은 예진표를 모두 제출하라"고 말했다.
 
 사진 = 국회의사중계시스템 갈무리.

특히 "일부 4가 백신의 약물이상반응(사용설명서)에 따르면 약물 충돌로 아나필락시스쇼크 등 이상작용이 있다는 설명이 나와 있다. 청장이 이부분을 제대로 알고있느냐"면서 "브리핑을 보면 건강한 상태로 접종하라고 했지, 제품 주의사항을 제대로 말한 적은 없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전 의원은 "일부 백신의 경우 약물간 상호작용 시험도 하지 않고 유통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약을 복용하는 사람에게서 어떤 반응 일으키는지 모른다는 것"이라며 "질병청이 이부분을 확인하지 않고 고지하지 않은 것은 물론, 예진표에도 아나필락시스 쇼크 등의 안내문이 없다"면서 "사망자가 나오면 사용상 주의사항부터 적극 안내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고 반문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민간에서 작년에도 4가 백신을 맞았다. 이미 예방접종에 따른 이상반응 설명은 보도자료 등을 통해 공지했으며, 모든 의약품은 어느 정도 이상반응이 생길 수 있다"고 답했다. 

이어 "최근 유통 등의 문제로 백신 투여가 늦어지면서 병의원 대기자가 혼잡해져 예진표를 받지 않는 경우가 있는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부분은 의료기관이 의무를 지키지 않은 것으로 현장점검을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