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3.09 07:38최종 업데이트 21.03.09 07:38

제보

대공협 임진수 회장 당선인 "코로나19로 1년 내내 온콜 당직, 공보의 업무 환경 개선하겠다"

"새롭게 들어오는 본4 출신 불편함이나 불이익 없게 할 것...대공협 회원 전용 앱 마련해 젊은 의사 참여 유도"

 대한공중보건의사협회 제35대 회장에 뽑힌 임진수 당선인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대한공중보건의사협회 제35대 회장에 뽑힌 임진수 당선인이 코로나19 업무 등 현안에 지친 공중보건의사들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풀어놨다. 이번에 새롭게 유입되는 본4 의대생들과 기존 공보의를 나눠 각자 상황에 맞는 플랜을 짜고, 이들의 권익보호와 복지 증진을 위해 향후 임기동안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다.  

단일 후보가 출마한 이번 선거는 지난 1~4일 찬반 신임 투표로 진행됐으며, 전체 유권자 1711명 중 262명(15.3%)이 투표에 참여했고 임진수 회장-박진욱 부회장 후보가 245표를 획득 93.5%의 찬성률을 기록했다. 임진수 회장 당선자는 인제대를 졸업하고 현재 질병관리청에서 2년차로 재직 중이다. 임기는 3월 12일부터 1년이다. 

임 당선인은 최근 본지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앞으로 대공협은 현재 코로나19 업무에 대거 포진돼 있는 기존 공보의들과 새롭게 유입되는 공보의들을 분리해서 회무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지난해 파업 과정에서 가장 고생한 본4 의대생들이 이번에 공보의로 많이 들어온다. 이들이 코로나19 업무에 투입될 때 불편함이나 불이익을 받는 부분이 없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실망스러운 결과로 고생한 젊은의사들의 좋은 뜻이 꺾이지 않았으면 한다"며 "신규 공보의들이 코로나19 업무에 최대한 익숙해지고 적응할 수 있도록 가이드라인을 새롭게 만들고 수당과 처우 문제도 적극적으로 개선하는 것이 이들에 대한 최선의 응원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별개로 기존 공보의들에 대한 업무환경 개선 작업도 이어질 예정이다. 

임 당선인은 "기존 공보의들은 훈련소 입소 일정이 변경되면서 다른 보충역들과 같이 입소하게 됐다"며 "갑자기 일정이 변경돼 겪을 수 있는 여러 가지 상황에 대처하고 문제를 커버하는 데 중점을 둘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시도 역학조사관 등 특수지에 근무하는 공보의들은 1년 내내 온콜 당직을 수행한다. 그럼 쉬더라도 온전히 쉴 수 없는 상황에 처하게 되는데 그럼에도 이에 대한 대우나 보상은 전혀 없는 실정"이라며 "물론 돈을 벌자고 공보의를 하는 것은 아니지만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분들의 노고와 의지를 꺾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향후 젊은의사들의 목소리가 의료계 내부에 좀 더 영향력 있게 전파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점도 강조됐다. 
    
임 당선인은 "현재 젊은의사들 특히 이번에 새롭게 들어오는 본4 의대생들은 의료계 내부에 불신이 많은 상황이다. 또한 지난해 파업 상황에서 공보의들은 공무원이라는 신분의 한계를 뼈져리게 느꼈다"며 "앞으로도 공보의들이 파업의 최전선에 나설 순 없겠지만 젊은의사들의 목소리가 의료계 내부적으로 파급력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를 위해 그는 대공협 회원 전용 앱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홈페이지 게시판과 외부 업체에 의뢰하는 설문조사 기능, 별도 문자 공지 서비스를 한데 모아 회원들의 참여를 유도하겠다는 것이다. 

그는 "앱을 통해 의견을 적극 개진하고 이를 모아 젊은 의사들의 목소리를 대변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겠다"며 "현재 공보의들이 이용할 수 있는 커뮤니티가 부족한 상황인데 어플을 통해 회원들이 결속을 다지고 원활히 소통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임 당선인은 35대 회장에 나서기까지 고민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전임 집행부로서 경험이 없었기 때문에 회무를 이어나가는 것에 대한 부담도 있다. 그러나 누군가 해야되는 일이라면 자신이 나서 헌신하고 싶다는 의지도 밝혔다. 

그는 "기존 대공협 회무에 개입이 없었던 상황에서 전대부터 이어오던 좋은 취지의 활동들을 더 발전시켜 나아가야 한다는 점에 큰 책임감을 느껴 회장직에 나서기까지 고민이 많았던 것은 사실"이라며 "그러나 함께 할 동료가 있어 큰 용기를 얻었다. 이왕 시작한 김에 최선을 다해 회무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회원들에겐 응원과 관심을 부탁했다. 임 당선인은 "최선을 다하겠지만 항상 잘 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그러나 부족한 점이 있다면 의견을 적극 개진하고 관심을 가져달라"며 "소수가 아닌 전체 공보의를 대변할 수 있는 역할을 하고 싶다. 꾸준히 지켜봐주시고 항상 응원해줬으면 한다"고 전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4차 산업혁명시대, 기자(記者)의 '올바른 역할'을 고민하고 '가치있는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