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7.15 17:59최종 업데이트 21.07.15 17:59

제보

툴젠-엑셀세라퓨틱스, 세포 배양액 연구개발 업무협약 체결

급성장하고 있는 세포치료제 시장에 대비…유전자교정 공정 효율화 기대

사진: 툴젠 김영호 대표(오른쪽)와 엑셀세라퓨틱스 이의일 대표(왼쪽)가 업무협약 체결 이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제공=툴젠)
유전자교정 전문기업 툴젠과 세포 배양배지 선도기업 엑셀세라퓨틱스가 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한 유전자교정 공정의 효율을 증진시키는 맞춤형 배양배지 개발을 목적으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바탕으로 가파르게 시장이 커지고 있는 국내외 세포치료제 시장에 적극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툴젠 김영호 대표이사는 “해당 연구를 통해 당사의 세포치료제 연구개발 효율을 증대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추후 MSC, CAR-T, iPSC-CAR-NK 등의 세포치료제에 적용하여 당사의 파이프라인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고 말했다.
 
양사는 툴젠의 축적된 유전자교정 기술과 엑셀세라퓨틱스의 폭 넓은 세포배양액 개발 기술을 접목하여 최적화된 유전자교정 공정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줄기세포와 면역세포 등 다양한 세포치료제용 배양액에 최적화된 유전자교정 공정을 적용하는 방식으로 연구 개발의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엑셀세라퓨틱스 이의일 대표는 “세포치료제는 인체에 직접 투여하는 특성상 ‘안전성’ 확보가 핵심이다. 엑셀이 보유하고 있는 무혈청 화학조성 배양배지 제조 기술을 통해 치료제의 가격 경쟁력확보는 물론 안전성 제고에 기여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도영 기자 (dypark@medigatenews.com)더 건강한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