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5.02 11:54최종 업데이트 20.05.02 12:00

제보

수도권 요양병원 46개소 6544명 코로나19 풀링 검사, 전원 음성

정부 "고위험 집단시설 추가 표본검사 진행 예정, 감염경로 모르는 환자로 여전한 감염 확산 우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

[메디게이트뉴스 임솔 기자] 정부가 수도권 요양병원 46개소 환자와 직원 등 654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COVID-19) 표본진단검사 결과 전원 음성이 나왔다. 
 
손영래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집단감염을 조기에 발견하고 관리하기 위해 수도권 소재 요양병원 총 438개소를 대상으로 4월 17일부터 4월 27일까지 10일간 표본진단검사를 실시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표본진단검사는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한 지역인 서울시 구로구, 은평구와 경기도의 성남시, 의정부시, 군포시 등 5개 시·군·구에 있는 요양병원 46개소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이는 서울·경기 지역 전체 요양병원의 10% 정도에 해당한다.    

손 반장은 “종사자, 간병인과 신규 입원환자 등 총 6544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했다. 검사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아 코로나19 환자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손 반장은 “이번 검사는 지난 4월 10일 질병관리본부와 대한진단검사의학회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검체취합 검사방법, 소위 풀링검사라고 부르는 기법을 군에 이어 민간에서 최초로 활용했다"라고 했다. 풀링검사는 5~10명의 검체를 혼합해 1개의 검체로 진단검사를 하고 여기서 양성이 나오면 전원 개별 재검사를 실시하는 검사기법이다. 

그는 이어 "질병관리본부와 대한진단검사의학회가 이 검체취합 검사방법을 표준화시키고 안정화시키는 노력을 계속해 왔다. 어느 정도 검사 방법의 표준화 모델이 만들어져서 검사의 정확도가 굉장히 향상된 형태로 검사를 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향후에도 요양병원, 요양시설, 정신병원 등 고위험 집단시설의 집단감염을 조기 발견하기 위해서 이러한 검사방법을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요양병원은 집단감염이 발생할 경우 환자분들이 대부분 기저질환을 가진 고령이라는 특성이 있어 치명률이 높다. 이 때문에 정부도 계속 경각심을 가지고 대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손 반장은 “그간 요양병원에 대해 두 차례에 걸쳐서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또한 원인불명 폐렴환자에 대해서도 진단검사를 시행하는 등 방역조치를 추진해 왔다. 이 과정에서는 확진환자가 발견되지 않았다”라며“ 정부는 앞으로도 요양병원, 요양시설 등 고위험 집단시설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모니터링를 강화하고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향후에도 고위험집단을 대상으로 이 표본검사를 진행한다. 손 반장은 “코로나19가 집단감염을 발생했을 때 굉장히 위험해지는 고위험집단을 대상으로 검토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요양병원이나 아니면 요양시설, 폐쇄형 정신병원 등이 있다. 이외에도 밀폐된 곳에서 건강 취약계층들이 다수 모여 있는 곳 등을 고려해 표본검사 감시체계를 만들 것”이라고 했다.  

이날 추가 환자는 6명으로 전부 해외 유입 사례다. 누적 확진자수는 1만780명이다. 손 반장은 “환자는 계속 안정적으로 줄고 있지만 계속 걱정스러운 부분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들이 한 명, 두 명씩 가끔 나오고 있다는 데 있다. 감염경로를 모르는 환자들이 나온다는 것은 방역당국이 파악하지 못하는 환자집단이 지역사회 어딘가에 있다는 뜻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혹여 어떤 집단과 만나게 돼서 그 집단을 중심으로 큰 감염 확산을 보이게 되면 다시 환자가 증가하고 전파가 확산되는 위험이 초래될 가능성이 높다. 이에 따라서 야외에서 혹시 활동하거나 여행을 다니는 국민들께서는 꼭 방역수칙을 준수하셔서 거리두기나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의 개인을 보호하기 위한 방역 노력을 철저히 임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