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제약 / 제약산업

    • 뉴스구독
    • 제보하기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국립보건연구원 코로나19 연구비, 셀트리온·SK바이오·국립중앙의료원 등에 지원

    민관 합동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실용화 시동...이달 말까지 과제 추가 공모

    기사입력시간 20.03.26 14:39 | 최종 업데이트 20.03.26 14:39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국내 기업과 협력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와 예방 백신을 개발한다고 26일 밝혔다. 

    앞서 지난 2월 5일 국립보건연구원은 코로나19의 치료·임상 및 백신개발 연구 기술 기반 마련에 대한 연구계획을 발표했고, 같은 달 19일 산·학·연 전문가 회의를 시행했다.

    이를 통해 보건연구원은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연구과제 수요를 발굴했으며, 관련 예산을 추가로 확보했다.

    긴급과제를 공모한 결과, 치료제와 백신 개발 과제는 자체 연구 및 국내외 임상시험, 허가 등의 경험이 있고 대량생산 제조시설을 구축하고 있는 기업이 선정됐다.

    이중 단클론항체 치료제 개발은 셀트리온과 협력하고, 합성항원(서브유닛) 기술을 이용한 예방 백신 개발은 SK바이오사이언스와 추진한다.  
     

    단클론항체 치료제는 코로나19 완치자 혈액의 항체를 분석·평가해 바이러스를 무력화시킬 수 있는 항체만 치료제로 이용하는 것이며, 합성항원(서브유닛) 백신은 면역반응을 유도할 수 있는 병원체의 일부 단백질(항원)만 유전자재조합 기술로 합성해 제조한 백신이다.

    연구원은 이번 연구를 통해 후보물질 개발과 효능 평가 등을 수행할 예정이며, 효능이 입증된 후보물질이 선별되면 비임상·임상시험도 지원할 예정이다.

    임상시험 지원을 위해서는 백신실용화기술개발사업단(2020~2029년)을 구성해 2020년 연구 예산인 119억 5000만원을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실용화를 가속화하기 위해 연구·개발 단계부터 식약처 등 관련 부처와 협업할 계획이며, 코로나19 환자를 진료하고 있는 경북대학교와 국립중앙의료원 등과 협업해 임상현장에 필요한 환자의 임상역학과 면역학적 특성 연구를 추진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관련 기술과 경험을 축적한 광주과학기술과학원, 한국화학연구원 등과 협업해 방역현장에 신속하게 적용할 수 있는 진단자원과 치료제 평가에 필요한 자원도 개발 중이다.

    국립보건연구원 김성순 감염병연구센터장은 "국민 보건안전과 치료제·백신 주권 관점에서 치료제와 백신이 국내에서 자체 개발·생산되고 기초연구 결과가 임상에 적용될 수 있도록 민-관 협력을 통해 실용화 연구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보건연구원은 바이러스 전달체를 이용한 백신 후보물질 개발과 면역반응을 이용한 코로나19 고감도 신속 현장 진단제 개발 등의 연구과제기관을 이달말까지 공모하고 있으며, 코로나19 치료제 신속 임상 적용을 위한 항바이러스 효능 분석 등 치료제와 백신, 진단, 임상 관련 연구기관 선정을 위한 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구독하기 제보하기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서민지 (mjseo@medigat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