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10.13 16:16최종 업데이트 21.10.13 16:16

제보

애스톤사이언스, 미국면역항암학회서 암 치료 백신 2건 연구 성과 발표 예정

위암 마우스 모델서 AST-301 단독 및 병용요법 및 유방암 마우스 모델서 AST-021p 병용요법 효능 발표

애스톤사이언스 로고.

포트폴리오 기반 바이오 의약품 연구개발 기업 스톤사이언스는 11월 개최되는 미국면역항암학회(Society for Immunotherapy of Cancer, SITC)에서 자사의 암 치료 백신 파이프라인 AST-301과 AST-021p의 연구결과 초록이 각각 채택돼 공개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애스톤사이언스는 SITC에서 pDNA(플라스미드 DNA) 기반 암 치료 백신인 AST-301의 HER-2 발현 위암 마우스 모델을 활용한 단독 및 병용요법 효능을 발표한다.

AST-301은 6월 미국임상종양학회(American Society of Clinical Oncology, ASCO)에서 발표한 HER-2 양성 진행성 유방암 환자 66명 대상 임상 1상 연구 결과, 의학적 효과와 장기 안전성을 확인했다. 현재 후속 임상을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 임상시험계획(IND)을 검토받고 있다.

이어 암세포에 의한 특이 단백질인 HSP90의 일부분을 항원결정기(Epitope)로 사용한 암 치료 백신인 AST-021p의 유방암 마우스 모델을 활용한 병용 요법의 효과를 발표한다. 차백신연구소(CHA Vaccine Institute)로부터 기술 이전이 완료된 면역증강제 L-pampo(TLR-2/3 리간드 기반 면역증강제)를 비롯한 여러 개의 면역증가제와 각각 병용했을 때의 종양 성장 억제 및 면역원성에 대한 비교 확인 결과다.

현재 AST-021p는 표준치료법이 없는 재발성 혹은 진행성 고형암을 대상으로 한 임상 1상을 진행 중이다.

애스톤사이언스 ​신헌우 대표는 "암이 조기진단법 등의 기술 발달로 예방과 관리가 더 필요한 질병이 됨에 따라 조기암 치료 및 암 수술 후 재발방지를 위한 보조 요법의 필요성이 증가하게 됐고 이에 대한 미충족 의료수요에 애스톤사이언스는 주목했다"며 "후속임상과 연구를 통해 암 치료 백신의 임상적 가치를 높이고 차후 사업 개발에 회사의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박도영 기자 (dypark@medigatenews.com)더 건강한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