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2.26 07:06최종 업데이트 20.02.26 07:06

제보

빅파마 기술수출 여전히 1위는 항암제..NASH·뇌질환 유망

혁신제품 필요로하는 다국적사 대다수..국내사 기술수출 '청신호'

[메디게이트뉴스 서민지 기자] 많은 다국적 기업들이 제품 라인업의 노후화로 혁신제품 수혈을 필요로 하는 가운데, 빅파마 기술수출은 항암제, 비알코올성지방간염(NASH), 뇌혈관질환제 등에 집중돼 국내 제약사들에게 청신호가 켜질 전망이다.
 
키움증권 리서치센터 제약바이오 허혜민 애널리스트는 25일 수요와 공급으로 본 제약바이오산업 분석을 통해 올해 기술 거래가 활성화될 것으로 예측했다.

현재 대부분 국내 제약·바이오업체들은 해외 영업망 구축과 글로벌 후기 임상 진행의 어려움으로 기술수출방식을 통해 해외 진출을 꾀하고 있다.

다국적사 역시 좋은 품질의 파이프라인을 도입해 성장동력으로 삼고 있으며, 실제 해외 제약·바이오 거래가 활발해지면 국내 기술 수출 건수와 규모도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국내 제약·바이오업체들이 다국적사에 대규모 기술 수출을 한 질환은 암이 단연 1위며, 2위는 이어 비알코올성지방간염(NASH)이다. 빅파마의 대규모 기술 수출 트렌드 역시 항암제가 최다를 차지하고 있으며, 비알코올성지방간염이 포함된 위장계열과 신경/정신과 계열의 도입 역시 증가세를 보인다.
 
이에 따라 유한양행이 NASH 파이프라인으로 지난해 길리어드와 베링거인겔하임에 2건의 대규모 기술수출을 성공한 바 있다. 엔지켐생명과학과 압타바이오, 한미약품 등은 NASH 파이프라인을 보유, 기술수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에이비엘바이오는 뇌질환분야인 파킨슨에 대한 기술수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허 애널리스트는 "항암제의 경우 펩트론(삼중음성유방암 전임상), 이수앱지스(두경부암 1상) 등이 해외업체와 물질이전계약을 맺었으며, 동아에스티도 차세대 면역하암제 후보물질 3종 도출시 아스트라제네카 기술 도입 옵션이 있다"면서 "제넥신, 메드팩토, 파멥신 등 국내사들이 항암제 관련 임상에 대해 긍정적 데이터를 발표할 경우 기술수출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특히 "현재 많은 다국적사들이 노후 제품에 의존하고 있어 혁신 제품의 수혈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이미 릴리의 경우 신제품을 출시해 노후제품 비중을 대폭 낮췄고, 아스트라제네카 역시 린파자, 타그리소 등의 신제품 판매 비중을 대폭 높였다. 릴리도 적극적 M&A를 준비하는 동시에 항암제와 진통제, 면역, 신경학 분야의 기술 도입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노피, 머크, 화이자, 존슨앤존슨 등은 파이프라인 정리, 도입, 인수·합병 등 활발한 활동이 기대된다"면서 "최근 CEO가 교 체된 다국적제약사가 다수 있어 집중하는 분야에 기술 도입이 더욱 활발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올해 다수의 병용 임상 데이터 발표가 예상되는데, 약 2,000개 이상의 PD-1/PD-L1 항체 병용 임상이 진행 중이기 때문에 데이터 차별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