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제약 / 약물

    • 뉴스구독
    • 제보하기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식약처, 서울아산병원 코로나19 칼레트라·클로르퀸 임상시험 승인

    중국, 미국 이어 클로로퀸 국내서도 단독 임상... 경증 환자 150명 대상, 감염학회에서 준비

    기사입력시간 20.03.22 15:51 | 최종 업데이트 20.03.22 16:04

    미국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치료에 말라리아 치료제 '클로로퀸' 적용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에서도 관련 임상에 착수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2일 코로나19 치료에 사용하는 항바이러스제 '칼레트라'와 말라리아 치료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효과를 확인하고자 제출한 임상시험계획(연구책임자 김성한 감염내과 교수·대한감염학회 학술이사)을 승인했다.

    현재 이들 약물은 의료현장에서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사용되고 있으나, 아직까지 임상시험을 통해 유효성이 입증되지는 않았다.

    이번 식약처 승인에 따라 서울아산병원 연구팀은 코로나19 경증환자 150명을 대상으로, 올해 5월말까지 칼레트라와 클로로퀸을 무작위 투여해 효과성을 비교하는 임상시험을 수행한다. 

    칼레트라는 애보트가 개발한 로피나비르와 리토나비르 성분의 혼합제로,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증식에 필요한 효소(단백질 분해효소)의 활성을 억제하는 치료제다. 현재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된 렘데시비르와 함께 가장 유력한 코로나19 치료제로 주목받고 있다.

    클로로퀸은 지난 1934년 독일 바이엘이 개발한 말라리아 감염을 예방·치료제로, 중국에 이어 미국에서 의료진의 처방전에 따라 코로나19 치료제에 이용할 수 있도록 승인돼 바이엘 측이 무상으로 미국에 300만정을 제공한 바 있다.

    이 두 약물 모두 최근 대한감염학회가 발표한 ‘COVID19 약물치료에 관한 전문가 권고안’에 포함돼 있다. 감염학회 차원으로 이번 임상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한국임상시험포털(K-CLIC)에 따르면 22일까지 등록된 코로나19 글로벌 임상시험은 총 88건이다. 한국임상시험포털은 ‘클리니컬 트라이얼(ClinicalTTrials)’을 기반으로 정보를 제공한다.

    대부분은 칼레트라(Kaletra)와 렘데시비르(remdesivir), 아르비돌(Arbidol) 등을 중심으로 하는 임상시험이며, 대부분은 중국에서 시행하고 있다. 그간 국내 병원에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을 시행하고 있으나, 모두 미국과 협업하는 형태로 이뤄졌다.

    이번 서울아산병원의 칼레트라와 클로로퀸 연구는 국내에서 단독으로 시행하는 임상연구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구독하기 제보하기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서민지 (mjseo@medigat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