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17.06.22 06:55최종 업데이트 17.06.22 07:19

제보

NGS 맞춤치료 임박…과제도 있다

의학계 "임상시험 활성화와 지원 필요"


[메디게이트뉴스 박도영 기자]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GS) 기반 맞춤 정밀의료가 세계적인 추세로 떠오르고 있다.

미국 FDA는 지난달 처음으로 암 발생 부위가 아닌 바이오마커에 근거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항암제를 승인했다.

처음부터 암 위치와 무관하게 특정 유전자를 타깃으로 한 항암제를 개발하는 제약사도 있다.

2010년대를 면역항암제가 이끌었다면 2020년대부터는 NGS를 기반으로 한 개인별 맞춤 암 치료시대가 열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NGS 검사는 국내에서도 3월부터 선별적으로 급여를 받게 됐지만 실제 진료에 활용하기에는 아직 한계가 많다는 지적이 나왔다.

대한항암요법연구회는 21일 간담회를 열고 최근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미국임상종양학회(ASCO)에서 발표된 암 치료 관련 주요 임상 결과를 발표했다.

이날 연구회는 ASCO가 주목하고 향후 국내 암 치료의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는 주제로 'NGS 기반 맞춤형 암 치료'와 '표적치료제의 재조명'을 꼽았다.
 
경희대병원 종양혈액내과 맹치훈 교수(제공: 대한항암요법연구회)

NGS, 현행대로면 국내 혜택 환자 극소수

경희대병원 종양혈액내과 맹치훈 교수는 "이전까지는 치료제를 선택할 때 환자 개별적으로 치료 효과가 있을지 예측할 수 없어 유사한 암종에 시험해보고 경험적으로 할 수밖에 없었다"면서 "NGS 기반 맞춤 정밀의료는 기존 치료 패러다임을 넘어서는 새로운 치료법"이라고 소개했다.

NGS 검사는 환자의 종양 조직 및 혈액을 분석해 수십에서 수백개의 유전자를 확인, 암을 유발하거나 일으킬 수 있는 유전자를 찾는 진단기술이다.

암 치료에 관련된 표적을 찾는데 단시간에 저렴한 비용으로 많은 데이터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이번 ASCO에서는 발표된 ProfiLER의 임상 결과를 보면 통계적 유의성은 없었지만 NGS 결과 사용 가능한 치료제를 선택했던 환자군과 쓸 약이 없거나 있어도 못 썼던 환자군을 비교했을 때 각 생존지표에서 전자가 약간 우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맹 교수는 "NGS 기반으로 환자에게 맞는 치료제를 찾을 수 있다면 치료 성적이 좋아질 수 있음을 시사한다"면서 "그러나 1944명을 대상으로 NGS 검사를 시행했지만 실제 변이에 맞게 약을 썼던 환자는 7%에 불과했다"고 설명했다.

전체 환자 중 활성 변이가 확인된 환자가 52%로, 절반 정도 밖에 없었고, 변이가 나와도 표적에 맞는 약이 없거나 이미 해당 치료제로 치료 경험이 있는 등을 제외하면 그 수가 크게 줄기 때문이다.

미시간 종양 시퀀싱 프로그램(Mi-OncoSeq)에서도 환자 500명 중 실제 환자 변이에 맞는 항암제를 사용한 경우는 전체 대상자의 19%에 불과했다.

세브란스병원 손주혁 교수는 "그나마도 임상연구나 오프라벨 투여가 가능해 ProfiLER에서 7% 정도 수치가 나온 것"이라며 "국내에서는 허가된 적응증 외 사용할 수 없으므로 그 비율이 1~2% 가량으로 매우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맹 교수는 "NGS가 주목받는 것에 비해 그 결과가 맞춤 치료 선택에 실제 활용되는 비율이 적은 것이 문제"라고 지적하고 "유전 정보를 제대로 이용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임상시험의 활성화와 지원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현재 미국에서 국립암연구소(NCI) 지원으로 환자 약 6000명이 등록된 NCI-MATCH라는 연구가 진행되고 있는데, 이 결과가 발표되면 NGS 검사를 통한 표적치료제가 임상에서 사용될 수 있을지 근거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연구회 차원에서도 NGS 관련 임상 연구를 준비하고 있다.

한국인 난치성 두경부암, 식도암 환자를 대상으로 NGS 검사를 해 돌연변이가 있으면 타깃에 따라 5가지 약물 중 선택 투여하는 연구다. 32개 센터가 참여하며 이르면 올해 말 첫 번째 환자를 등록하고 5년간 진행될 예정이다.
 
서울백병원 혈액종양내과 김정아 교수(제공: 대한항암요법연구회)

표적항암제 여전히 중요 역할

최근 면역관문억제제가 많은 관심을 받는 가운데 올해 ASCO에서는 표적항암제에 관한 중요한 연구가 2건이나 발표돼 재조명 받았다.

서울백병원 혈액종양내과 김정아 교수는 "면역관문억제제만으로 한계가 있는 부분이 있는데 이를 채워줄 연구가 나왔다"면서 BRCA 유전자 변이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OlympiAD 연구와 전이성 전립선암 환자 대상 LATITUDE 연구를 소개했다.

유방암은 갑상선을 제외하고 여성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암으로 유병기간이 길다는 특징이 있다.

OlympiAD에서 PARP 억제제인 올라파립(제품명 린파자)은 호르몬수용체 양성 혹은 삼중 음성이고 BRCA 유전자 돌연변이를 가진 유방암 환자에서 표준요법 치료 대비 유방암 진행 위험률을 42%나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진행 생존 기간은 7.0개월로 3개월 연장됐고, 반응률도 60%로 표준 치료 29%에 비해 2배 높았다.

현재 거세 저항성 전립선암 치료제로 사용되고 있는 아비라테론(제품명 자이티가)을 전이성 전립선암 단계에서 사용했을 때 사망 위험을 38% 감소시킨다는 연구도 매우 의미가 크다.

김 교수는 "전립선암은 70~80세에 높은 빈도로 발생하는데 고령이고 기저 동반 질환이 있으며 항암 부작용, 삶의 질 저하 등의 우려로 거세 저항성 전립선암 환자 중 항암 치료를 받는 비율은 37%에 불과하다"면서 "아비라테론을 조기에 사용했을 때 차기 항암 치료를 늦추는 효과가 있었는데 환자가 고령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LATITUDE에서 새로 진단된 고위험 전이성 전립선암 환자를 대상으로 표준요법인 안드로겐 차단요법에 아비라테론을 추가하면 영상의학적 무진행 생존 기간이 33개월로 표준 치료보다 2배 이상 연장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표준요법군의 전체 생존 기간 중간값이 34.7개월이지만 아비라테론군은 환자 중 50% 이상이 분석 시점에서 생존해 중간값에 도달하지 못했다.

김 교수는 "유방암과 전립선암은 이환 기간이 길어 장기간 암과 싸워야 한다"면서 "BRCA 변이 유방암에서 표준치료 실패 후 새로운 표적치료제 사용이 가능해졌고 효과가 뛰어난 전립선암 1차 치료제가 탄생하는 중요한 연구였다고 생각한다"고 의의를 밝혔다.

#대한항암요법연구회 # ASCO # NGS # 올라파닙 # 아비라테론

박도영 기자 (dypark@medigatenews.com)더 건강한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